제주에서 세월호 전시회 열려
‘세월호 진상규명 난장토론회 및 거리예술제’
    2015년 05월 21일 11:28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사건 이후 1년, 여전히 많은 이들의 가슴을 저미게 하는 ‘세월호’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시키기 위해 오는 23일과 24일 제주시청 어울림마당과 벤처마루에서‘세월호 진상규명 난장토론회 및 거리예술제’가 열린다.

만화인행동 제주후원에서 주최, 간드락 소극장 주관, 세월호참사대응제주대책위원회에서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시민과 만화인 그리고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들어 가는 문화활동으로 현재 광화문에서 활동 중인 광화문만화행동팀 8명과 치유심리극의 연극배우 맹봉학씨,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외 2명이 함께 참석해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11255770_466038080213800_510821875301629459_n

23일 오전 10시부터 24일 오후 3시까지 이틀 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걸개그림 퍼포먼스와 함께 제주 지역의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들이 함께 참여해 이색적인 문화와 체험의 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지역 예술인들은 거리악사 김수수, 마임이스트 이경식, 앙상블 이레, 첼리스트 문지윤, 싱어송라이터 러피, 더 질레 밴드, 뚜럼브라더스, 나형이네 밴드, 행드럼 강드림 등이 참여하며, 부대행사로는 지역민 모두가 참여하는 장터와 만화인행동팀의 캐리커처 체험, 종이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준비됐다.

행사 관계자는“이번 행사를 통해 제주지역의 예술인들도 세월호와 관련한 지속적이고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음을 알림과 동시에 이번 행사를 계기로 세월호를 다시 한 번 부각시켜 제주도민과 함께하는 화합의 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