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광진 "문재인, 대표 권한 행사해야"
        2015년 05월 15일 11:25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공갈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정청래 최고위원에게 직무정지를 통보했지만 당 내 계파 갈등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새정치연합 김광진 의원은 “문재인 대표가 힘을 가지고 명확하게 대표 권한을 행사해야 한다”며, 비노계의 문재인 대표 사퇴 요구에 반대 입장을 보였다.

    김 의원은 15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서 “당 대표가 권한을 내려놓고 계파를 안배하는 것만이 혁신이라고 보진 않는다. 지금 시기에는 대표가 명확하게 권한을 행사하는 것이 혁신이라고 생각한다”며 “계속 대표가 흔들리고 명확한 입장을 내지 못하면 혁신도 하지 못한다. 힘을 갖고 주체적으로 일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지금 너무 많이 힘이 빠져버린 상태라 개혁의 동력들을 잃어가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많은 당원과 국민들께서는 문 대표의 사퇴보다는 빠른 수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당 대표로 취임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대표를 중심으로 다시 한 번 뭉쳐서 당이 바로 갔으면 좋겠다’고 하는 게 중론이라고 판단한다”며 문 대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당 내 갈등이 친노와 비노 간 공천지분 싸움이라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당 내 갈등 수습 방법에 대해 김 의원은 “쉽게 해결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주승용 최고께서도 본인이 정치인으로서 뱉어버린 말이 있기 때문에 복귀가 쉽지 않겠지만 어쨌든 많은 당원들의 뜻으로 당선됐다. 당원과 대의원들의 뜻을 받아서 당무에 복귀해 당을 바로 잡는 것에 힘을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의원들께서도 언론을 통해서 외부적인 목소리를 낼 것이 아니라, 의총이나 여러 가지 당 내의 명확한 시스템 안에서 목소리를 하나로 합치는 제도적 장치를 가졌으면 좋겠다”며 “외부적으로 너무 갈라져있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이 당을 위해서도 국민들을 위해서도 별로 좋은 모습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