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진당 전 대변인 등 3명 연행돼
        2015년 05월 13일 03:19 오후

    Print Friendly

    국정원이 이석기 내란음모사건 관련자인 옛 통합진보당 출신 인사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13일 강제 구인한 가운데, ‘국정원 내란음모정치공작 공안탄압규탄대책위(대책위)’는 “불법대선자금 게이트로 위기에 몰린 박근혜 정권이 위기 탈출을 위해 벌인 사건”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국정원은 이날 오전 우위영 전 통합진보당 대변인(이석기 의원실 수석보좌관)과 이영춘 전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장, 박민정 전 통합진보당 청년위원장에 대해 구인장을 집행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30분 수원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수원지법에 따르면, 오전 6시 30분경 우 전 보좌관은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강제 구인됐다. 우 전 대변인은 지난 2013년 ‘5.12 마리스타 강연’(소위 RO 회합) 참석과 관련 국가보안법상 이적동조 발언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혐의로 이날 오전 7시50분경 이영춘 전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장이 자택 앞에서, 8시15분께 박민정 전 중앙당 청년위원회 위원장이 자택에서 강제 구인장이 집행됐다.

    이에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건 초기인 2013년 9월의 압수수색과 소환조사 이후 아무런 조치가 없다가 지난 4.29재보선 야당 참패 직후인 30일에 갑작스런 소환장을 보내왔던 것을 돌이켜 보면 정치적 고려가 개입된 조치”라고 주장했다.

    또 “연행자들은 사건 초기에 진행된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왔으며, 구속사유가 발견되지 않아 1년 반이 넘는 기간에 추가조사조차 없이 불구속 상태로 지내왔다”며 “오늘은 연행자들이 국정원에 출석하여 조사를 받기로 예정된 날이었고 연행자 중에는 얼마 전에 이미 조사를 받은 사람도 있었기 때문에 긴급하게 집행된 구인영장 자체를 더욱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책위는 “대선자금 게이트와 불법 선거사무실 의혹으로 위기에 몰린 박근혜 정권과 남북의 민간단체가 만나 6.15민족공동행사를 합의하는 국면에서 갈 길을 잃은 국정원이 위기를 탈출하기 위한 음모로 다시 한 번 만들어낸 사건”이라고 강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