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청래에 자숙 시간 요청"
    2015년 05월 13일 02:15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정청래 최고위원의 ‘공갈 사퇴’ 막말로 불거진 당 내 혼란에 대해 사과하며 “정청래 최고위원에게 자숙을 요청했다”며 수습에 나섰다.

문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결정을 내린다”며 “정청래 최고위원은 당분간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정 최고위원에게 자숙을 요청했고 본인도 수용했다. 이번 결정이 당의 단합과 혁신을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주승용 최고위원께서도 가급적 빨리 최고위원 업무에 복귀해서 당의 정상화와 단합에 앞장서 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을 드린다”며 주 최고위원의 사퇴 입장을 반려했다.

문 대표는 또 “조만간 그동안 미뤄졌던 당의 쇄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지금은 분열이 이유를 찾을 때가 아니라 단결의 이유를 찾을 때이다. 문제를 덮고 가자거나 책임을 피하려는 것이 아니다. 저와 우리당의 부족함에 대한 책임 추궁이나 성찰이 질서 있게 행해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또한 “정청래 최고위원이 발언한 내용의 부적절성에 관해서 스스로 인정하고, 숙고하며 자숙하겠다고 분명하게 자신의 뜻을 밝혔다”며 “승리를 위한 당 개혁을 강도 높게, 우리 모두가 변화하는 심정으로 하겠다. 당대표께서 주도해서 모두 바꿀 수 있도록 개혁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