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조
지도부 사퇴 여부, 대대 통해 결정
    2015년 05월 12일 05:46 오후

Print Friendly

전국공무원노조 전호일·이해준 부위원장이 조합원의 동의 없이 공무원연금 개악안에 합의한 것에 대한 이충재 위원장의 책임을 물으며, 12일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또 이날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에선 이충재 위원장의 거취를 중심으로 논의하는 등 공무원노조의 내분이 심각해지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12일 오후 2시 비공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충재 위원장의 사퇴 여부를 중심으로 논의했다.

이날 중집에선, 조합원 의견 수렴 과정 없이 집행부의 독단적 결정은 민주노조 정신에 위배된다며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는 의견과 현 지도부의 사퇴로 인해 결집력이 약해지면 지속적인 투쟁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사퇴 반대 의견이 팽팽했던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노조 한 관계자는 당시 중집 분위기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는 쪽과 반대하는 의견이 오가며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지속됐고, 결론에 닿을 기미가 보이지 않아 결국 이 위원장이 폐회하고 대의원대회를 소집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전호일·이해준 부위원장은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조합원의 뜻을 왜곡하고, 투쟁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기만적 행위에 대한 이충재 위원장의 책임 있는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부위원장 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며 사퇴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어 “실무기구가 끝나는 날인 5월 2일, 너무나도 당황스럽고 차마 믿기 어려운 상황에 우리는 직면하고야 말았다”며 “민주노조의 역사에서 그 어떤 노동조합의 대표자가 조합원의 사회경제적 운명을 결정함에 있어,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안을, 그것도 민주적 절차 없이 직권조인 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비판했다.

또 공무원노조 일부는 자유게시판에 ‘조직적 결정을 위배해 야합에 동참하고 조합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한 이충재 위원장과 김성광 사무처장은 현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라는 제목의 1차 연성명(현장 지부장 및 간부 110명 참여)까지 게재했다.

이 연성명에는 “여의도 길바닥에서 공무원연금 개악을 막기 위해 노숙농성을 하던 바로 그 때 공무원노조 지도자들은 여야 야합에 동조한 것”이라며 “5월 2일과 4일 공무원노조 중앙집행위원회는 합의안을 부결시켰고, 대다수 중집 성원들이 이충재 위원장과 김성광 사무처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것은 직권조인과 거짓 보고로 노동조합 민주주의 전통을 훼손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라는 요구이자, 양보안에 합의하지 않는다는 대의원대회 결정을 무시한 것에 대한 항의이자, 공무원·교사 노동자의 연금 삭감에 노조 지도자가 동의해 준 것에 대한 문책”이라며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현 지도부 사퇴로 인한 공무원연금 투쟁 약화 우려 ▲국민연금 명목소득대체율 50% 인상 ▲2016년 신규공무원에 대한 국민연금 통합안 폐기 등의 성과도 있다는 집행부 사퇴 반대 의견도 팽팽하다.

앞서 공무원연금개혁 여야 합의가 있던 지난 2일 공무원노조는 두 차례 중집을 열고 이충재 위원장과 김성광 사무처장은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합의문이 공개되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이 위원장은 김 사무처장이 합의문에 서명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 직을 내려놓겠다고 했지만, 지난 4일 재소집된 중집에서 사퇴를 번복해 논란이 더욱 증폭됐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