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가 국민 걱정거리의 진원지"
        2015년 05월 12일 11:20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비노 의원들이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면서 당 내홍이 극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는 “내년 총선 공천권을 둘러싼 이권 다툼으로 보이는 측면이 있다”며 이를 계파 갈등으로 규정했다.

    최근 새정치연합의 상황에 대해, 노 전 대표는 12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서 “‘안습’ 그 자체”라며 “정치라는 것이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리는 것인데 지금 야당의 상황은 반대로 정치가 국민의 걱정거리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참 부끄럽고 민망하다”고 말했다.

    노 전 대표는 이어 “정치 전반에 불신 등을 자처하는 측면이 충분히 있다”며 “집안싸움이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4.29재보궐 선거에서 광주 서구 을 지역에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된 천정배 의원과 진보정당 노선을 함께할 의사는 없냐는 물음에 그는 “복지국가, 일정 현안에 대한 생각은 같은 점이 상당히 많다”면서도 “다만 본인께서 그간에 여러 차례에 거쳐서 진보정당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그런 걸 다 듣고서도 무례하게 제안을 할 처지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