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호헌파 대규모 집회 개최
    2015년 05월 04일 03:12 오후

Print Friendly

일본 평화헌법 68주년을 맞은 지난 3일 헌법을 옹호하는 대규모 시민 집회가 개최됐다. 아베 총리 등 집권 자민당은 잇따른 선거 승리와 안정적인 지지율에 근거하여 일본 보수파들의 염원 중 하나인 평화헌법을 개정하려는 의욕을 보이는 상황에서 평화헌법 지지세력(호헌파)들이 강하게 결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 호헌파들은 아베 정부가 헌법 개정과 집단적 자위권 행사의 명분으로 내세우는 ‘적극적 평화주의’가 ‘적극적 전쟁주의’에 다름아니라고 비판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3일 요코하마 시내의 린코 공원에서 호헌파 집회가 주최자 발표로 약 3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으며. 평화헌법을 지지하는 대표적 지식인인 노벨문학상 작가인 오에 겐자부로 씨는 “헌법을 지켜내겠다는 강한 결의를 갖고 ‘집단적 자위권을 인정할 수 없다’고 큰 목소리로 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작가 사와치 히사에 씨도 “전사자를 단 한 명도 만들지 않은 전후의 역사가 올해 뒤바뀌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또 개헌에 반대하는 시민단체(호헌파)는 3일 자 요미우리 신문과 마이니치 신문 등에 ‘총리! 그렇게 전쟁을 하고 싶습니까? 우리는 평화적인 생존권을 요구합니다!”는 문구를 담은 전면 의견 광고를 찬성자의 이름과 함께 실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헌법 개정을 주장하는 세력들(개헌파)도 이날 도코에서 집회를 열고 헌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 씨는 이날 집회에서 “우리나라에 맞는 군사력을 가져야 한다”며 “(평화헌법 개정으로) 아베 정권 하에서 일본을 지키고 세계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내에서 열린 개헌파의 다른 집회에서는 “하루라도 빨리 독립국가에 어울리는 헌법 개정을 하라”며 촉구하는 결의가 채택됐다.

일본의 헌법은 헌법 9조에 군대 보유와 무력 사용 금지를 명문화하고 있어 ‘평화헌법’으로 불린다. 1947년 5월 3일부터 시행됐다. 일본 보수파들은 특히 헌법 9조의 무력 금지 조항을 폐기하고 군사력의 보유와 행사를 허용하는 내용으로 개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