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보선 이후의 새정치연합
    박주선 "지도부 사퇴", 설훈 "사퇴 안돼"
        2015년 05월 01일 12:04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이 4.29 재보궐선거에서 핵심 지지 지역인 관악, 광주 등까지 새누리당에 빼앗기면서 당 지도부의 사퇴 여부에 대한 이견이 오가는 가운데, 새정치연합 박주선 의원은 “대안 모색의 첫 단추는 지도부 사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의 리더십 행태와 전당대회를 거쳐서 80일이 지났지만 당이 전혀 바뀐 것이 없고, 민생을 챙기는 것이 아니라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의 소리를 듣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소리와 반대로 하는 정당, 기득권에 집착하고, 계파에 연연하는 정당, 더는 희망이 없고 기대할 측면이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재보선 패배의 이유를 설명했다.

    내부적으로 더 단결해야 한다는 문재인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선 “당 내에 분란의 목소리가 나왔을 때는 결속과 단합이 중요한 구호가 될 수 있지만, 호남 민심은 이번에 새정치민주연합 내부가 결속이 안 되었기 때문에 버린 것이 아니다. 당 자체가 고쳐지지 않았기 때문에 기대할 것이 없다는 평가를 내린 것”이라며 “호남 민심에 정확한 해답을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잘못했다’고 책임을 져야 한다. 또 다시 말로만 당을 바꾸겠다고 해서는 믿어주지 않는다. 당을 바꾸는 첫걸음은 이번 선거의 총 지도부가 사퇴를 해야 한다. 지도부가 당의 간판이고 얼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호남에서 무소속에 대한 관심을 두는 것은 ‘이 상태로는 안 된다. 대안을 모색하라는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라고 생각한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달라졌구나, 신당이 굳이 필요 없다’ 이런 확신을 핵심지지기반인 호남 유권자들에게 심어줘야 한다. 그러려면 첫 단추가 지도부 사퇴”라며 “모든 선거에 대해서 선거는 질 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는데 꼭 비대위 구성하고 전당대회 새로 준비한다는 것이 말이 되냐는 말도 있지만, 이 상황에서는 절체절명의 상황이기 때문에 다수에게 혼란이 있더라도 국민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지도부 총 사퇴를 주장했다.

    지도부가 사퇴 결단을 내리지 않을 경우 그는 “이렇게 가다가는 신당 바람을 차단하지 못하고, 당이 갈기갈기 찢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 정말로 깊이 생각하고,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대로는 안 된다는 나름의 결론이 서게 되면 대안의 길을 모색하게 되는데, 그런 의원들이 상당 수 있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반면 같은 당 설훈 의원은 현 시점에서 지도부의 사퇴를 다가올 총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설 의원은 이날 같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도부가 나오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전당대회를 해서 당 대표를 새로 뽑아야 하는데, 내년에 총선을 치르게 돼 있다. 그런 과정을 지나다보면 총선을 대비할 수가 없게 된다”면서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 지도부가 물러나야 한다는 것은 당을 깨자는 이야기밖에 안 된다”며 지도부 사퇴에 반대를 표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