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대화 중단 위기
노동신문 "파국적 후과 초래될 수 있다"
    2015년 04월 29일 10:07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의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일본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의장 자택의 압수수색과 유엔에서의 북한 인권침해 추궁을 비난하는 논설을 게재하고 “일본은 조일(북일) 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최악의 사태로 몰아가는 어리석은 자멸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5월 스톡홀름 회담을 계기로 대화 국면에 들어서는 듯했던 북한과 일본 관계가 1년도 안 돼 다시 중단 상태에 이른 것이다. 당시 회담에서 합의했던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조사와 일본의 대북제재 해제 추진이 진척이 없다,

반면 일본 정부는 유엔 등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를 공격적으로 제기하고 지난달 26일에는 국교관계가 없는 북일 관계에서 북한의 대사관 역할을 하고 있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허종만 의장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갈등이 더욱 깊어지고 있는 것이다.

일본 경찰은 지난달 26일 조선총련의 허종만 의장과 남승우 부의장이 송이 불법수입 사건에 연루됐다며 이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북한은 이를 ‘전대미문의 국가주권 침해행위’로 규정하고 북일 대화 중단까지 선언했다

노동신문 논설은 일본이 북일관계 개선의 “근본 문제”인 “과거의 청산”을 회피하고 “납치문제에만 중점을 두었다”고 지적하며 북한 인권문제의 거론 등이 “미국을 추종”하는 일본의 대북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이 미국에 추종해 반공화국 ‘인권’ 소동의 돌격대로 나서는 것도 모자라 총련에 대한 탄압으로 도전해 나선 것은 우리 인민의 대일 증오심을 자아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마치 우리가 북일관계 개선에서 뭔가를 바라는 것처럼 생각하는데 오산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일본 없이도 살아왔으며 또 앞으로도 살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이 지금처럼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장단에 춤을 추며 무모하게 나온다면 일본의 안전은 담보될 수 없으며 나중에는 파국적인 후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