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특검 요구
'불법대선자금 의혹, 대통령 결단해야'
황교안 법무장관의 검찰수사 개입에도 경고
    2015년 04월 23일 03:51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로 폭로된 불법대선자금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23일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캠프가 불법대선자금의 검은 사슬에서 헤어나지 못했음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돈 정치와 결별하고 부패정치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특별검사를 요구했다. 야당은 당초 검찰수사를 지켜보자며, 특검에 미온적이었다. 그러나 여당의 노골적인 검찰 압박과 황교완 법무부 장관의 여당 지원 등 검찰 수사가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황교완 법무부 장관은 “정치권에서 오가는 불법 정치자금 전반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여당의 성완종 리스트에 야권도 개입돼 있을 것이라는 추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상황이다.

문 대표는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길 바랐다.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였다. 돈을 줬다고 고백한 사람은 잡아가고, 돈을 받았다는 사람은 숨겨주는 꼴”이라며 “이대로 가다가는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기 어렵다. 특검을 통한 진실규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여당의 물타기 시도에 대해선 “드러난 의혹조차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서 야당을 염두에 두고 전방위 수사 운운하는 것은 염치없는 일”이라며 “불법 대선자금 수수의혹의 경우 반드시 특검에 맡겨야 하는 것도 그런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황 장관 등에 대한 검찰 수사 개입을 지적하며,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등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인사들의 사퇴도 촉구했다.

또 “법무부 장관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서 수사에 관여해도 진실을 밝힐 수 없다.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도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면서 “의혹 당사자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현직에 있어선 진실을 밝힐 수 없다. 의혹 당사자들은 스스로 물러나 수사를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대통령 측근들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이든 박근혜 대선캠프의 불법 대선자금 수수의혹이든 누가 돈을 받았고 그 돈을 어떻게 썼는지 밝히는 게 핵심”이라며 “검은 돈의 입구와 출구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 특히 돈의 용처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불법대선자금 수사의 경우 더더욱 돈의 용처를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아울러 부패청산과 정치개혁을 위한 법률적 제도적 장치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문 대표는 “한나라당의 충격적인 차떼기 사건 때, 박근혜 대통령은 당을 천막당사로 옮기고 부패정치와 결별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하지만 대통령이 되는 과정에서 그리고 대통령이 된 후 가까운 사람들이 다시 부패정치 사슬에 엮이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천막당사를 능가하는, 더욱 뼈를 깎는 대안을 내놔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박근혜 정권은 정통성의 위기에서 헤어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부패청산․정치개혁을 위한 대안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면서 “그러나 반드시 실현가능하고 행동으로 뒷받침될 방안만 제시하기 바란다”며, 박 대통령 순방 직후 답변을 촉구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날 본회의도 파행시킨 채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장외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