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사퇴, 권력비리 수사의 시작일 뿐"
    2015년 04월 21일 10:50 오전

Print Friendly

이완구 국무총리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3000만원을 받은 의혹과 거듭되는 거짓말로 인해 결국 총리직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이완구 총리의 사퇴는 초대형 권력 비리 진실 밝히기 위한 시작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여당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이병기 현 비서실장 등의 의혹은 덮은 채, 이 총리의 총리직 사퇴만으로 이번 사건을 마무리 지으려하지 않겠느냐는 우려다.

심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의원총회 모두 발언에서 “사필귀정이다. 분명한 것은 이 총리 사퇴는 전대미문의 부패 스캔들 진실을 밝히기 위한 첫 걸음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라며 “이번마저 부패척결 기회로 삼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미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은 거론된 정치인 개별의 도덕성 문제로만 환원될 수 없는 문제”라며 “행여 정부여당이 정치적 위기에 몰린 국면을 일시적으로 타개하려는 꼼수를 생각하거나, 검찰을 이용해 물타기 수사로 정쟁의 구도로 몰아가려 한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의당은 대통령이 야당 추천의 특별검사를 임명해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정치 부패를 드러내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심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특검 수용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새누리당에 의해 취지가 훼손된 특검법 틀 안에 가둘 수는 없다”며 “야당이 추천하는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병기 비서실장을 비롯해 비리 의혹을 받는 당사자들 모두 현직에서 물러나 수사에 전면 응해야 한다”면서도 “공소시효에 상관없이 과거의 모든 부패 전력을 전면 조사해야 한다”며 전 정권 인사들까지 겨냥하고 나섰다.

같은 당 김종민 대변인 또한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총리 사의표명이 꼬리자르기식 수사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초대형 권력비리, 불법대선자금의 진실규명은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도 “이 총리의 사퇴는 끝이 아니라 수사의 본격적 시작이다. 검찰은 유야무야하며 진실은 은폐하거나 호도해서는 안 된다”며 “검찰은 이완구 총리를 비롯한 성완종 리스트에 거명된 8명에 대하여 엄정한 수사로 국민의 의혹을 말끔히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