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의표명 이완구 총리,
    의원직 사퇴 여부 의견 갈려
        2015년 04월 21일 10:12 오전

    Print Friendly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3000만원을 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이 총리의 국회의원직 유지에 대한 여야의 의견이 갈리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서 “(의원직까지 내놓을 경우) 더 확실하게 이완구 논란이 정리가 될 것”이라며, 하지만 “본인은 재판까지 받을 각오를 하지 않고 있을까, 이런 추론을 해본다면 의원직은 유지하는 게 본인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총리의 사퇴에 대해 정 의원은 “만시지탄의 감이 없지 않지만 어쨌든 불행 중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즉각 수리하는 것만 남았다. 해외에서도 즉각 수리할 수 있다고 본다”고 촉구했다.

    반면 이 총리의 자진 사퇴를 줄곧 주장해왔던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직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명예회복의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KBS 라디오 ‘홍지명의 뉴스쇼’에서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는 것이 본인의 입장에서도 그렇고 새누리당 입장에서도 필요하다”며 “남은 의원직은 끝까지 다 채우시고 그 과정을 통해서 국민들로부터 새롭게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이미 여론이 악화된 상황에서 의원직을 유지하는 것을 국민이 수용하겠냐는 지적에 “3,000만 원 증거가 나왔기 때문에 (총리직에서) 물러나라고 한 게 아니다. 말 바꾸기 문제 때문에 정치인 총리로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새로운 사법적인 증거가 나타나면 의원직 유지도 당연히 쉽지 않다고 본다. 하지만 그러기 전까지는 총리직은 책임을 졌기 때문에 의원직은 유지할 자격은 있다고 생각이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