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후보측의 혼란,
'성완종 리스트' 문재인 조사 촉구 번복
    2015년 04월 15일 03:44 오후

Print Friendly

4.29 재보궐선거 관악을에 출마한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가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대한 입장을 거듭 번복하고 있다.

정동영 후보측은 당초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성완종 리스트의 연루설 의혹을 제기했으나, 이 같은 입장을 급히 철회한 것이다. 제1야당의 정책 기조를 비판하던 정 후보 캠프가 ‘성완종 리스트’에 있어선 ‘근거 없는 비난’에 이르렀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연합은 14일 논평을 내고 “국민모임은 진보정당의 껍데기를 쓰고 새누리당 2중대 노릇을 하려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강선아 부대변인은 “성 전 회장의 특사는 참여정부의 특혜가 아니라 절차에 따른 사면임이 분명함에도 정 후보와 국민모임의 이 같은 주장은 성 회장의 죽음으로 드러난 친박 비리게이트로 인한 충격과 참담함에 더해 서글픔마저 느끼게 한다”며 “정동영 후보와 국민모임은 새누리당 2중대나 하자고 당을 박차고 나간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강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전현직 비서실장과 총리 등 박근혜 정부 실세들 모두가 연루된 친박 게이트”라며 “국민모임은 새누리당의 물귀신 작전에 편승하지 말고 근거 없는 주장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 캠프의 임종인 대변인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일부 언론에서 정동영 후보와 후보측이 ‘문재인 대표의 성완종 회장 2번의 특별사면 건에 대하여 문재인 대표를 수사하라’고 입장을 발표한 것처럼 보도되고 있다”며 “정동영 후보와 후보측은 성완종 특별사면 건과 관련하여 문재인 대표를 수사하라고 공식 발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임종인 대변인은 13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비리 혐의로 처벌받은 기업인이 한 정권에서 2번씩이나 특별사면 혜택을 받았는데 성 전 회장에 대한 2번의 특별사면을 주도한 책임자가 모두 문 대표였다”며 “특히 2007년 문 대표가 비서실장 시절 이뤄진 성 전 회장의 특사는 여러 가지 면에서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특사였다. 특혜성 또는 대가성 의혹이 매우 짙다고 볼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나 ‘성완종 특검’을 실시할 경우 반드시 문 대표도 조사대상자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동영 후보가 소속해 있는 국민모임은 지난 12일 ‘새정련, 뭐가 그리 무서워 박근혜 게이트 특검요구 못하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새정련이 성역 없는 수사를 위한 특검 도입을 주장하지 못하는 이유가 혹시 노무현 정권 때 성 전 회장의 이례적인 두 차례 특별사면 특혜 의혹 때문은 아닌가”라면서 “그는 2005년 5월 불법정치자금 사건에 대해 1차 특별사면을 받은 데 이어 2007년 12월 노무현 정권의 대표적 비리 스캔들인 행담도 개발비리 사건에 대해 2차 특사를 받아 특혜 논란을 빚었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모임은 또 “그의 잇따른 2차례 사면특혜 논란 당시 문재인 새정련 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으로 사면복권 업무를 사실상 직접 관장하던 자리에 있었다”며 “또한 성 전 회장의 폭넓은 인맥으로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지면 여당뿐 아니라 야당인사들도 비리에 관여된 사실이 드러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종인 대변인의 15일자 성명과 달리, 국민모임과 임 대변인은 성완종 리스트와 야당 대표가 연루돼 있음을 노골적으로 말한 셈이다.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야당 연루설은, 여당에서 제기한 의혹이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 사건이 터지자마자 “야당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