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의원 158명
    "세월호 인양해야" 결의안 제출
        2015년 04월 08일 11:39 오전

    Print Friendly

    여야 의원 158명이 한 목소리로 세월호 선체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7일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과 이를 주도한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비용이 들더라도 온전한 인양이 중요하다”며, 이 문제에 대한 여당 의원들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8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서 “여당은 (세월호 문제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정부의 입장을 중시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현재 정부 입장이 기술적인 검토가 끝난 다음에 결정을 하겠다는 거다. 이제 4월 16일이 1주기가 되다 보니까 분명한 입장을 가져야 될 것 같아서 지금 결의안까지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의안은 ▲정부가 선체 인양 계획을 즉시 발표하고 인양작업을 개시 ▲실종자 유실을 막기 위해 선체 파손 없이 온전한 인양 ▲인양 방법에 대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130명, 새누리당 의원 23명, 정의당 의원 5명이 결의안에 동참했다. 하지만 새누리당 의원이 고작 23명밖에 참여하지 않은 것을 두고 여당 내 온전한 선체 인양을 반대하는 의견이 지배적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여기에 동의하는 의원들도 많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 시간이 없어서 다 동의를 못 받은 것 같다. 또 지금 대통령이나 해수부에서도 적극적인 자세로 나오기 때문에 여당 의원들도 심증으로는 다 동의하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용 등의 문제를 핑계로 선체 절단 인양을 해야 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그는 “비용문제가 나올 거다. 온전하게 하는 건 많이 들고, 그렇지 않으면 좀 줄이기 위해서는 분리를 한다든가 이런 얘기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비용이 들더라도 온전하게 하자는 것이 저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반면 정 의원은 정부 시행령안 폐기 요구에 대해선 부정적이다. 특히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내에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투입되는 것에 대한 반발에 대해 그는 “시행령에 대해서 아직 의견수렴 절차를 겪고 있으니까 반대나 지적에 대해서 합리적인 부분이 있으면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런데 공무원을 불신하기 시작하면 한이 없다. 이건 결국 공무원들이 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 그런데 ‘공무원들이 많이 끼어있다, 공무원들을 없애라’는 얘기는 일을 하지 말자는 얘기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특조위 기획조정실에 해수부 공무원이 투입되는 것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 및 실종자 가족 등은 특조위의 독립성 훼손 우려는 물론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인 해수부 공무원들이 되레 조사 주체가 되는 꼴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