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실자원외교 국정조사,
    나도 나가겠다. 이명박도 나와야"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진실 밝히는 데 성역 없어야"
        2015년 04월 06일 04:26 오후

    Print Friendly

    수조원대의 세금을 탕진한 이명박 정부의 부실 해외자원외교 국정조사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6일 국정조사에 응하겠다며 초강수를 뒀다.

    부실 해외자원외교와 관련해 야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자원외교 책임자 5인에 대한 국정조사 출석 요구에 여당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도 출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노무현 정부 당시에도 해외자원외교가 있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책임도 함께 물어야 한다는 것이 여당의 얘기였다.

    하지만 최근 여당의 주장과는 전면으로 배치되는 감사원 자료가 발표됐다. 이명박 정부 당시 자원외교에는 27조 원이 투자됐고 추가로 34조원 이상이 더 투자돼야 하며 회수 가능성도 불투명하다는 내용이다. 반면 노무현 정부 당시에는 3조3천억이 투자됐다.

    이에 친이계(친이명박)는 감사원이 발표한 자료가 “정치적인 판단”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고, 문재인 대표는 국정조사에 나가겠다며 이 전 대통령도 출석에 응하라며 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명바기

    방송화면 캡처

    문 대표는 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제가 증인으로 나가면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인으로 나온다고 한다. 좋다, 제가 나가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께서도 나오시라”며 “진실을 밝히는 데 성역이 있을 수 없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해외자원개발을 중요국정과제로 추진하고 독려했던 총책임자로서 국민들의 의혹에 답할 의무가 있는 만큼 새누리당 뒤에 숨지 말고 진실 앞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청문회 개최와 증인채택에 관해서 오늘 저의 제안에 대해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 또한 “감사원의 감사결과는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가 왜 필요한지 연장돼야만 하는지를 명백하게 밝혀주고 있다”며 “이 (자원외교에 투자된) 돈이면 몸살 앓고 있는 누리과정 예산 3조 9000억을 충당할 수 있고, 경상남도가 지원을 중단한 급식예산 한해 평균 634억 원으로 계산할 때, 53년 동안 충당할 수 있는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문재인 당대표도 나가겠다고 하니 이제 새누리당과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바로 답해야 할 것”이라며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는 혈세낭비를 막기 위한 국민의 명령이고 정의의 문제이다. 새누리당은 더 이상 어설픈 물 타기로 증인출석을 막고 국정조사를 무산시켜서는 안 된다. 만일 앞으로도 그렇게 계속 국정조사를 무산시킨다면 4월 국회운영에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단 점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 오영식 최고위원도 “새누리당은 국조특위서 물타기, 발목잡기로 일관하며 국조특위를 파행으로 내몰았다. 이는 새누리당이 자원외교 부정부패사건의 비호세력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에 다름 아니고, 결국 공범일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하고자한다”며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은 말로만 부패척결을 외치지 말고, 당장 자원외교국조특위의 활동기한을 연장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청문회의 증인으로 세우는 것에 대해서 결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