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중집 노사정 입장
"5대 불가 사항 철회 없이 합의 없다"
    2015년 03월 31일 06:50 오후

Print Friendly

한국노총이 31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노사정위원회 노동시장구조개선 특위 합의와 관련, 비정규직 사용기간 문제와 임금피크제, 임금체계 개편, 해고요건 완화 등에 대한 철회 없이 합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노동현안에 대한 협의를 위해 노사정위 논의는 계속 진행키로 했다.

이날 오후 2시 한국노총은 제53차 중앙집행위원회 결과에 대한 보도자료를 내고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 및 파견대상 업무 확대 ▲휴일근로의 연장근로 포함 단계적 시행 및 특별추가 연장 ▲정년연장 및 임금피크제 의무화 ▲임금체계 개편 ▲일반해고 및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완화 등 5대 수용 불가 사항에 대한 철회 없이는 합의는 불가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다만 노사정위 논의는 계속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은 “최저임금, 비정규직 문제, 사회안전망, 노동기본권 확대강화 등 노동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노사정위 논의는 계속 진행하되 협상과 투쟁을 병행하기로 했다”며 “협상에서 진전된 안이 나오면 다시 중집을 열어 의견을 듣고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동만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한국노총은 큰 대의를 가지고 청년실업 문제, 비정규직 문제, 통상임금, 근로시간 단축, 정년 연장 등 노동 현안에 대해 노사정위원회에서 논의를 진행해 왔다”며 “오늘이 마지막 날이지만 협상은 진전이 없는 상태다. 오늘 이 회의에서 지금까지의 과정을 공유하고 향후 방향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노총 중앙집행위원회에는 재적위원 52명 중 35명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