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 제조 공투본
"노사정위, 개악 합의 시 총파업"
    2015년 03월 31일 05:33 오후

Print Friendly

노사정위원회 노동시장개선특위 합의 시한인 31일 양대노총 제조부문 공동투쟁본부(제조공투본)는 “노동시장 구조개악 일방 강행 처리 시 96-97년 총파업 국면에 버금가는 20년 만의 공동 총파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화학섬유연맹과 한국노총 금속노련, 화학노련, 고무산업노련이 소속한 양대노총 제조부문 공투본은 이날 오전 11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는 개악투성이 정부안을 전문가그룹 의견으로 둔갑시켜 노사정위원회 합의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며 “우리는 다시 한 번 노사정위 일방 합의 압박을 중단할 것을 정부에 정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 상정 및 정부 가이드라인 공식결정 등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정부가 실제 강행할 경우 양대노총 제조부문 노동조합들의 총파업 추진에 직면할 것임을 정부에 경고한다”며 “이를 위해 우리는 이미 진행 중인 민주노총 제조부문 노동조합들의 총파업 찬반투표에 더해 한국노총 제조부문 노동조합들도 노동시장 구조개악 반대 서명운동과 찬반투표를 곧바로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노동자 삶의 질 개선을 위해서는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고 실노동시간을 줄이면서 통상임금을 정상화하는 것부터 해야 마땅하다”며 “박근혜 정부가 제조부문 노동자들의 총파업 국면을 원하지 않는다면, 비정규직 종합대책안으로 포장한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개악안을 즉각 폐기하고 최저임금 인상, 실노동시간 단축, 통상임금 정상화를 위한 사회적이고 국민적인 토론부터 다시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공투본은 “만약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우리는 96-97년 총파업 국면에 버금가는 20년 만의 공동 총파업을 실제 추진할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다가올 파국 조성의 책임은 모두 박근혜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특히 공투본은 노사정위 논의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노총에 정부의 개악안에 합의해주지 않을 것을 간곡히 요청하기도 했다. 이들은 “350만 제조노동자, 더 나아가 우리나라 전체 노동자의 고용과 생존권이 심각하게 걸려 있는 노동시장 구조개악 야합은 역사적으로 돌이킬 수 없는 범죄”라며 “노동계의 한 축인 한국노총이 참여하고 있는 노사정위의 일방 합의가 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한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7시부터 노사정위원회 앞에서 ‘노사정위 해체! 총파업 승리 투쟁결의 문화제’를 진행하고 1박2일 대규모 밤샘농성을 이어간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