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관악을 정태호
"정동영, 비상식적 결정 많이 한 분"
    2015년 03월 30일 06:01 오후

Print Friendly

국민모임 정동영 인재영입위원장이 4.29 재보궐선거 관악을 지역 출마 선언을 한 것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정태호 관악을 후보는 30일 “상식적인 정치인이라면 출마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정동영 후보와 싸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역을 돌다보면 정동영 후보의 출마를 바라는 유권자 없다”며 “저는 새누리당과 싸우는 후보이고, 박근혜 정권 실정을 심판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정동영 위원장의 출마를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정태호 후보는 “상식적인 정치인이라면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출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저는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했기 때문에 정동영 후보를 너무 잘 안다”며 “너무나 비상식적인 결정을 많이 해왔다. 그래서 정동영 후보는 출마할거라고 생각했다. 원래 그 분은 비상식적인 판단을 하시던 분이었다”고 거듭 비난했다.

새정치연합에서 정 위원장의 출마가 달갑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다. 야당의 대선후보까지 지낸 인물이라고는 강변하지만, 더 큰 이유는 정 위원장의 출마로 인해 새정치연합의 승리가 기대했던 관악을도 예상할 수 없는 선거가 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도 광주 서을 지역에 무소속 후보로 나서면서 최악의 경우 새정치연합의 재보선 완패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정태호 후보는 “우리 당 대표, 대통령 후보 지낸 분”이라며 “국민들 새로운 정치 원하고 있는데 야권을 분열하고, 구태정치 전형이라 생각한다. 국민 뜻에 반하는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새정치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당의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분이 야권 분열에 앞장서고 나선 점은 우리 국민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개탄스러운 처사”라며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안겨주고 박근혜 정부의 실정을 가리는 매우 무책임한 출마라는 점에서 결코 국민의 지지와 동의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