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정치연합,
    박상옥 청문회 개최 여당과 합의
    박종철 고문치사 담당검사....청문회 개최 불가에서 또 후퇴
        2015년 03월 24일 06:06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 박종철 고문치사 은폐 사건의 담당검사 경력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24일 잠정 합의했다.

    새정치연합 박완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일부 반대의견이 있었지만 다수는 박상옥 대법관 인사청문회 절차를 밟자는 의견이었다”며 “이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인사청문위원 다수의견을 존중해 인사청문회를 열어 후보자의 해명을 듣고 국민적 의사를 수렴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열린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인사청문회의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여야 간사가 협의하여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박상옥 인청 합의

    이날 회의에서는 김기식 의원 등 일부 특위 위원과 원내대표단 일각에서 끝까지 반대 의사를 굽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가 박종철 고문치사 전력을 누락했다는 점을 처음 지적했던 정의당 또한 양당의 박 후보자 청문회 개최 합의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정의당 김제남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상옥 후보자는 앞서 우리 당 서기호 의원이 밝힌 바와 같이 1987년 박종철 군 치사 사건 당시 담당검사로서 책임은 물론, 사건 은폐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는 여러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법과 진실을 수호해야 할 대법관 후보로는 한마디로 시대착오적인 선택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의당은 여러 차례 박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해 왔다. 대법관 후보자로서 기본적인 자격은 물론 역사적 책임조차 망각한 인사임이 너무나 분명하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양당이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질타했다.

    정의당은 오는 25일 오전 의원총회를 통해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 참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