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재편 원탁회의 가동되나
    노동당 정의당 노동정치연대 국민모임, '정무협의회' 시작
        2015년 03월 10일 02:30 오후

    Print Friendly

    국민모임, 정의당, 노동당, 노동정치연대가 진보재편(결집)을 위한 첫 공식 회의인 ‘4자 정무협의회’를 지난 9일 열었다. 원탁회의 개최 전 당장 있을 4.29 재보궐 선거 대응 방법과 현안 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

    제1차 4자 정무협의회에는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 노동당 권태훈 부대표가 참여했고 국민모임 신당 창당주비위원회와 노동정치연대에서도 집행책임자급에서  참석했다.

    집행책임자급이 모인 이날 회의에선 4.29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공동대응하고 단일후보 출마를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들은 4.29 재보궐 선거가 진보결집의 흐름을 창출하고 강화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정무협의회

    노동정치연대 이병렬 집행위원은 10일 <레디앙>과 통화에서 “재보선이 약이 되거나 독이 될 수도 있다. 진보결집에 최대한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방향에서 (4월 재보선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며 “그러려면 단일후보가 필수인데 빠른 시일 내에 조정을 해서 후보를 중심으로 진보적 가치와 의제를 공동으로 걸고 공동 선거 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는 공동정책과 후보 등에 대한 논의는 이어질 4자 정무협의회에서 빠른 시일 내에 논의를 마무리 짓기로 했다.

    4자 공동사업에 대해서도 포괄적으로 합의했다. 진보재편(결집)을 위한 흐름을 강화하기 위해 노동정치연대에서 그간 줄곧 강조해왔던 부분이다.

    이들은 정치개혁, 민생, 비정규직, 조세정의, 세월호 1주기 등 주요 현안문제를 포괄해 다루는 연대기구를 구성해, 4자가 연대하는 공동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2차 정무협의회는 오는 13일 오후 3시,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리며 공개 여부는 미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