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 미사일 발사 태세
    2015년 03월 03일 02:45 오후

Print Friendly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3일, 북한이 며칠 전부터 평안북도의 한 미사일 기지에서 중거리 탄도미사일 ‘노동’(사정거리 1300㎞)을 발사할 수 있는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고 연합뉴스가 같은 날 보도했다.

소식통은 “작년에 북한은 노동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가 장착된 차량을 이용해 발사했는데, 며칠 전부터 평안북도의 기지에서 이동식 발사차량(TEL) 2대를 전개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

북한은 지난해 키 리졸브 연습이 시작된 직후인 2월 27일과 3월 3일 각각 스커드 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이어 3월 26일에는 평양 북방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노동 탄도미사일 2발을 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2일에는 사거리 500kmdml 단거리 스커드 미사일 2발을 서해 남포에서 동해 공해상으로 발사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