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일부 개각,
충성 외치는 친위 내각 성격"
    2015년 02월 23일 11:21 오전

Print Friendly

정부의 일부 개각과 관련, 정의당 천호선 대표는 “충성만 외치며 밀어붙이는 친위체제로 레임덕을 돌파하려 한다면 그 결과는 실패로 귀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 대표는 23일 정의당 상무위에서 “이번 개각으로 인수위 비서실장 출신이 포함되고 청와대 비서관이 영전하고, 친박 의원들이 입각하는 등 대통령 친위내각이 구축됐다”며 “새롭고 참신한 인물이 이렇게도 눈에 띄지 않는 것은, 결국 박근혜 대통령이 지금 정권이 겪고 있는 난맥상의 원인을 망각했다고 밖에 볼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천 대표는 “김기춘 실장 역시 사의를 표명했지만, 다음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는 인물들 또한 제2의 김기춘에서 벗어나기 힘들다는 점에서 상황은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는 박근혜 정권의 앞날은 더욱 어두워질 것이다. 국정운영 동력이 상실된다면 결국 그 피해는 정권보다 국민이 더 크게 보게 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도 “‘경제 활성화’를 공언하던 박근혜 대통령 말과는 달리, 설 민심은 민생 파탄에 대한 고통과 분노 현장 그 자체”라며 “2년 동안 반복된 인사 참사와 민생 파탄에 국민들은 박근혜 정부로부터 등을 돌렸다”고 질타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민이 납득할만한 국정 쇄신과 서민경제 회생 대책이 없다면, 박근혜 정부는 레임덕 이상의 국정 파탄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