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리1호기 폐쇄 촉구
    부산 범시민운동본부 출범 예정
        2015년 01월 30일 01:35 오후

    Print Friendly

    노후 원전 고리 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는 부산지역 여론이 거센 상황임에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오는 5월경 고리 1호기 수명 재연장을 신청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노후 원전 고리 1호기 폐쇄를 촉구하며 내달 중 종교계, 학계 등 각계가 참여하는 범시민운동본부를 출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최수영 부산시민연대 운영위원장은 30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지역 여론에 대해 “고리1호기 문제는 거의 모든 시민들이 이 문제를 인지하고 있는 상황이고 대부분의 시민들은 재연장보다는 고리1호기는 이번에 폐쇄하는 게 맞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고리 1호기 수명 재연장을 신청하는 것과 함께 정부도 상반기에 7차 전략수급기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최 운영위원장은 “안정성 평가를 통해서 안정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2007년처럼 안정성 평가 보고서가 전혀 공개되거나 확인될 수 없는 상황에서 한수원이 일방적으로 평가를 진행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검증을 받는 방식은 두 번 다시 반복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정성 평가와 함께 경제성도 객관적으로 검증해볼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도 수용성이 중요하다”며 “지역사회의 여론도 그렇고 국민들의 정서도 노후 원전은 더 이상 수명을 연장해서 가동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여론이 다수인 만큼 한수원은 수용성을 가장 비중 있는 판단의 근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폐로기술 확보 전까지 안전성이 검증된 원전은 수명을 연장해야 한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 최 운영위원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폐로기술은 알려진 것처럼 선진국 수준에 비해서 약 70% 정도다. 선진국 수준의 폐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10년에서 15년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면서 “그렇다면 10년이나 15년 동안 계속해서 노원전 수명을 연장해서 가동해야 된다는 결론인데 그야말로 시민들이나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하는 무책임한 행정”이라고 질타했다.

    또 그는 “고리 1호기나 월성1호기가 중지된 상태에서 폐로기술을 확보하고 하는 정책이 적극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