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가족대책위,
    MBC 악의적 보도행태 규탄
    '생존학생 대입특례, 유가족 요구인 양 보도'
        2015년 01월 08일 04:25 오후

    Print Friendly

    세월호 참사 유가족 배보상법과 관련, MBC가 ‘단원고 2학년 대입특례’를 부각시켜 보도하면서 유가족의 입장을 왜곡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세월호 국민대책회의는 8일 오후 12시 상암동 MBC 신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6참사 희생자와 피해가족들을 욕보이는 MBC는 각성하라”며 MBC의 보도행태를 강하게 규탄했다.

    세월호 특별법 배보상법에 포함된 정원 외 대입특례가 대학의 자율적 결정에 달려있어 확실히 보장된 것도 아닐뿐더러, 시행된다고 해도 ‘정원 외’이기 때문에 다른 학생들의 대입에는 아무런 피해를 주지 않는다.

    하지만 MBC는 ‘단원고 생존학생 정원 외 대입특례’를 세월호 배보상법에 관련해 메인으로 보도하면서도 이 같은 사실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심지어 MBC는 ‘피해가족 등의 여론을 수렴한 야당의 요구가 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가족들이 대학 특례입학를 요구한 것으로 보도했다. 가대위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 요구 초반부터 대입 특례를 요구한 적이 없을 뿐 아니라, 배보상 논의에 집중하는 여야에 ‘배보상 문제를 꺼내지 말라’고 밝힌 바 있다.

    MBC는 ‘피해가족 등의 여론’이 어디에서 나왔는지에 대해선 분명히 리포트하지 않은 채 ‘알려졌다’는 말로 세월호 가족들의 입장을 왜곡할 여지를 남겨둔 셈이다.

    이에 앞서 MBC는 세월호 참사 당시 목포 MBC 기자들이 구조 숫자 오류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전원 구조’ 기사를 보도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정조사에 MBC 관련자 출석을 요구했으나, 언론 자유 침해를 이유로 단 한 사람도 출석하지 않은 바 있다.

    대입특례-1

    생존학생 대입특례를 부각시키는 MBC 방송화면

    전원구조

    세월호 참사 당시 전원구조 오보를 낸 MBC 방송화면

    이날 회견에 참석한 엄마의 노란손수건 회원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작년부터 ‘진상규명 없는 배보상은 필요없다’고 외친 세월호 가족들은 올해도 같은 말을 이 자리에서 또 외치고 있다”며 “살아 돌아온 아이들이 요구하지 않은 법으로 이렇게 또 다시 상처주고, 살아 있는 것을 미안하도록 만들고, 온갖 꼬리표와 낙인을 찍어대는 이 사회 어른들과 언론들을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후지TV는 남의 나라에서 일어난 세월호 참사를 다시 조명하고 원인을 파헤치는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면서 “우리나라는 과연 어떤 공중파 방송사에서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규명하고 구조 과정의 문제를 파헤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나. 세월호 참사에서 드러난 정부와 행정부처와 국회의 무능함을 다룬 적은 과연 있었나. 사회 안전 시스템의 문제를 재점검하는 방송은 있었나”라고 질타했다.

    생존학생 부모 장동원 대표도 “저희 부모들은 아이들이 이번 관련기사와 그 기사에 따른 많은 댓글들로 커다란 심적 혼란과 힘겨움을 가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이후 이 나라와 사회에서의 건강한 삶과 온전한 적응을 해나가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MBC의 이 보도에 댓글은 1만개가 넘고, 대부분 특례입학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이 많고 악플에 가까운 댓글도 상당수다.

    특히 정원 외 특례입학이기 때문에 다른 학생들의 대입에는 문제가 없다는 내용을 보도하지 않아 ‘인서울 확률이 줄어들게 됐다’ 등의 댓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 외에 ‘진상규명이 문제가 아니고 특례가 문제였다’는 식의 댓글도 많다. 대입특례 혜택을 받은 단원고 학생들에 대한 ‘사회적 낙인’이 우려되는 지점이다.

    가대위는 회견문에서 “대학입학을 둘러싼 격한 경쟁에 많은 국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현실 속에서 이런 식의 보도를 접하게 되면 많은 국민들은 저희 가족들에게 따가운 시선을 보낼 수밖에 없다”며 “MBC에게 묻고 싶다. 그 분노의 화살로 다시 한 번 아파할 저희 가족들은 전혀 안중에 없었나. 참사에서 간신히 살아 나왔지만 살아나왔다는 죄책감에 지금껏 제대로 한 번 웃어본 적 없는 그래서 자신들의 되찾은 목숨마저 끊겠다고 하는 생존학생들에 대한 고려는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참사를 당한 것이 죄고, 참사에서 살아나온 것이 더 큰 죄가 돼야 하는 것인가”라고 개탄했다.

    정원 외 대입특례에 대한 정당성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국민대책회의 미류 기획실행위원은 “수학여행을 갔다 친구가 죽는 것을 목격한 학생들의 정신적 트라우마를 누가 보상해야 하느냐”면서 “사회적 이유로 인해 공부할 시기를 놓친 생존 학생들에게 특례입학은 서비스가 아닌 사회적 의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가대위는 “마지막 실종자까지 모두 가족의 품에 돌려주겠다는 대통령님부터 장관들, 국회의원들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 “안전한 사회, 돈보다 사람이 더 존중받는 사회로 가는 것은 비용을 이유로 실종자를 포기하지 않는 것에서부터 출발할 것이다. 우리사회의 진정한 변화를 위해서도 세월호 인양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선체 인양을 강력히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