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모임, ‘신당추진위’ 결의
“4.29 보궐선거 적극 개입한다” 의지 밝혀
    2015년 01월 08일 09:24 오전

Print Friendly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 추진세력인 ‘국민모임(가칭)’이 국민모임 신당추진위원회를 만들기로 7일 결의했다. 당초 신당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신당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구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조직적 주체를 만든 것이다.

국민모임은 지난해 12월 24일 세월호 참사 이후의 국면에서 무능함과 무력함을 보인 제1야당 새정치연합을 대체하고 기존 진보정당들로는 역부족인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야권의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을 건설하여 박근혜 정권에 맞서야 한다고 신당 창당을 촉구하는 국민선언을 발표한 바 있다.

신당의 촉구자에서 실질적인 신당 창당의 매개자, 중재자 역할을 하기 위한 태세를 갖춘 것이다. 촉구하는 수준에서는 신당 건설이 구체적으로 진척되기 어렵다는 차원에서 좀 더 적극적인 정치활동을 하겠다는 의지이다. 다만 국민모임 전체가 아니라 국민모임과의 관계 속에서 신당추진위가 그 구체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6시 30분 서울 명동 YWCA에서 국민모임 신년하례회를 개최, 국민모임 105인 중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 명진 스님 등 61인이 참석했다.

국민모임은 1시간 가량 비공개 회의에서 ▲1월 12일부터 진행되는 국민대토론회 집행 ▲1월 말 내지는 2월 초순까지 2차 선언자 1050인을 조직해서 적극적으로 국민모임 취지 알려간다. ▲오늘부로 국민모임 신당추진위원회를 띄운다. ▲국민모임은 새로운 정치세력, 신당이 만들어진다 해도 소멸되는 것이 아니라 2017년 대선까지 박근혜 정권을 심판하고 신당을 지지하고 적극적인 비판자로서 신당을 견인한다는 4가지 결의사항을 통과시켰다.

국민모임 신당추진위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김세균 전 서울대 교수(사진=유하라)

특히, 신당추진위원회는 국민모임이 각계 인사의 요구를 한 목소리로 담아내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닌, 새로운 정치세력으로서의 정치에 적극 개입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이다. 신당추진위는 다음 주 초 위원장, 부위원장, 간사를 선출하고 당장 있을 4월 29일 보궐 선거에 대한 전략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신당추진위는 새정치연합 내의 진보파 세력들, 무당파 성향의 시민사회, 노동진영의 진보파 그룹들, 그리고 기존 진보정당들과도 다각적으로 접촉하면서 신당의 방향을 잡아갈 것으로 예측된다. 말 그대로 진보진영의 틀을 바꾸고 새정치연합을 대체할 수 있는 큰 대안적 진보정당의 그림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신당추진위는 4월 재보선이 신당 흐름 형성에서 중요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개입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국민모임 양기환 대변인은 “4월 29일 보궐선거가 당면한 중요 일정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개입한다. 독자 후보를 낼 수도 있고, 특정 후보를 지지할 수도 있다”며 “독자 후보 내는 것이 좋을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좋을지, 보이콧 선언할지는 이후에 신당추진위가 구성되면 1차적으로 판단하고 국민모임에 보고한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보궐선거까지 신당을 창당하기에는 시간이 다소 촉박해, 신당의 후보로 출마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때문에 가능하다면 신당추진위 이름을 내건 무소속 후보 등의 수위를 고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 대변인은 “실제 우리가 원하는 정치 세력은 소수정당을 만드는 것이 아니고 개혁민주, 합리적 진보 전체를 아우르는 틀”이라며 “목표는 (국민모임 신당이) 대안적 야당으로 서고, 이것을 통해서 정권교체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에 (보궐선거에서) 저희 후보를 신당의 이름으로 내기에는 시간이 짧을 수 있다. (후보는) 신당추진위 이름이 될 수도 있고 선거법을 고려해야 하겠지만 그것이 가능하면 후보를 낼 수 있다. 또 국민모임 무소속 후보를 낼 수도 있다. 하지만 여타 후보 중 국민모임과 잘 맞거나 추후에 합류할 수 있는 후보를 지지선언하고 그 후보를 통해 선거를 치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모임이 주도적으로 신당 창당을 이끌겠다고 선언한 만큼 합류할 가능성이 있는 새정치연합 정동영 상임고문 등 기존 정치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주목되며, 또 정의당, 노동당 등 기존 진보정당들의 태도도 이후 진행과정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양 대변인은 “정동영 고문은 언론을 통해선, 국민모임 필요성 공감은 확인됐다. 합류할 수도 있겠구나, 우선적으로 그런 생각은 가능하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신당추진위가 나름 새로운 사람들이 참여할 때 원한다고 다 받아주진 않는다. 여러 가지를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어떤 것을 선언하고 공개적으로 밝혀주는 옵션 걸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신당 창당 시기는 아직 정확히 결정되지 않은 것을 보인다.

한편 1050인 선언자 조직은 국민선언에 참여한 105인이 1월 말까지 각 분야에서 10인 이상의 선언자를 조직, 2차 선언에 동참시키고 신문 등에 전면 광고도 게재할 방침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