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늘한 민심’
경제정책 부정평가 압도적
[여론조사] 비정규직 개혁졍책 부정평가 50% 넘어
    2015년 01월 02일 10:56 오후

Print Friendly

2014년 정부 경제정책 효과에 대해 71.7%가 ‘효과 없었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으로 반등했던 박근혜 대통령 지지도 또한 이전 50% 대를 넘기지 못하며 부정평가가 더 앞섰다.

‘싸늘한 민심’, 정부 경제정책 부정평가 압도적 우세
대통령 지지도 연말까지도 50%대 회복 못해

1일 SBS가 여론조사기관 <TNS>에 의뢰해 지난 12월 29일부터 30일까지 조사한 결과, 올해 정부 경제정책에 대해 ‘효과 없었다’고 평가한 답변은 71.7%(별로 50.0%+전혀 21.7%), ‘효과가 있었다(20.1%)’는 평가(매우 2.2%+어느 정도 17.9%)에 비해 매우 높게 나타났다. 모름/무응답 8.2%다.

구체적으로, ‘효과 있음’은 ▶대구/경북(31.2%) 50대(25.1%) ▶60대 이상(31.6%) ▶주부(24.6%) ▶100만원 이하 소득층(25.9%), 101-200만원 소득층(31.6%) ▶중졸 이하(28.8%)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효과 없음’은 ▶서울/인천/경기(75.7%) ▶30대(87.1%), 40대(77.5%) ▶자영업(80.5%), 화이트칼라(84.2%) ▶201-300만원 소득층(74.9%), 301-400만원 소득층(80.2%), 401만원 이상 소득층(80.5%) ▶대재 이상(77.9%)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박귾ㅖ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에 대해 43.8%가 긍정평가(매우 잘함 12.9% + 다소 잘함 30.9%)했고, 45.6%는 부정평가(다소 잘못함 25.0%+20.6%)했다. 모름/무응답은 10.6%다.

‘잘하고 있다’는 ▶대구/경북(58.9%), 부산/울산/경남(54.7%) ▶50대(61.3%), 60대이상(73.4%) ▶주부(56.5%) ▶100만원 이하 소득층(64.1%), 101-200만원 소득층(64.0%) ▶중졸 이하(70.7%), 고졸(51.7%)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잘못하고 있다’는 ▶광주/전라(66.9%) ▶20대(53.2%), 30대(71.2%), 40대(55.5%) ▶자영업(49.8%), 화이트칼라(60.8%), 학생(55.9%) ▶301-400만원 소득층(60.2%), 401만원 이상 소득층(58.2%) ▶대재 이상(57.3%)에서 높게 조사됐다.

<TNS>는 “1년 전 조사와 비교해 보면, 전 지역과 전 연령대에서 대통령 지지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취임 1주년 조사에서 나타난 지지도 상승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으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가 최고조에 이르는 시점에 조사가 진행되어 향후 국정운영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청와대 인사 개편 필요성도 70% 넘어

청와대 및 내각 인적 쇄신 필요성에 대한 조사에서는 ‘전면적인 인사개편’을 해야 한다는 답변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새해 청와대와 내각의 인사 개편에 대해서는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을 포함한 전면적인 인사 개편이 필요하다(43.3%)’고 보는 응답이 ‘몇몇 장관이나 비서관을 교체하는 수준의 소폭 개편이 적절하다(31.2%)’는 응답에 비해 높게 집계됐다.

‘인사 개편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1.5%로 전반적으로 많은 응답자가 인사 개편의 필요성에 대해서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시장 개혁 정책도 ‘회의적’, 부정평가 50% 이상
‘비선 문건’ 관련 검찰 수사, 불신도 높아

‘정규직 과보호’를 주장하며 정규직 정리해고 기준 완화 등의 정책을 내세운 정부의 노동시장정책에 대해 ‘정규직의 안정성만 약화되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안 될 것’이라는 부정적인 평가가 54.0%로 과반수로 나타났다. ‘정규직이 양보하면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도움될 것’이라는 평가는 35.6%로 나타났다.

논란이 되고 있는 정윤회 씨 등 국정개입 관련 청와대 문건 유출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응답자 3명 중 2명이 불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뢰하지 않는다(별로+전혀)’고 65.0%가 응답했고, ‘신뢰한다(매우 5.9%+비교적 20.4%)’는 26.3%로 나타났다. 모름 무응답 8.7%다.

국회 차원의 개헌 논의 필요성에 대해선 ‘내년에 본격 논의해야’한다는 응답이 45.5%, ‘산적한 현안들이 외면 받을 수 있으므로 적절치 않다(38.7%)’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고, 모름 무응답 15.8%다.

개헌을 통한 권력 구조 개편 시 선호 제도는 ‘4년 중임제’ 36.6%로 가장 높았고, ‘분권형 대통령제’를 선택한 응답이 25.2%로 두 번째로 높아 우리 국민의 상당수는 대통령제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 무응답 20.7%다.

차기 대권주자 반기문, 문재인 순

차기 대권주자 조사에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포함해 조사할 경우, 반 총장(17.5%)과 문재인 의원(14.4%)이 우세했고, 반 총장을 제외한 조사에서는 문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차기 대권주자 2인에 이름을 올렸다.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에서 반기문 UN사무총장이 17.5%로 1위에 올랐고, 다음으로 문재인(14.4%), 박원순(11.1%), 김무성(8.5%)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반 총장을 제외하고 질문할 경우, 문재인(17.0%), 박원순(12.6%), 김무성(10.4%) 순으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으며 다른 주자들의 선호도 순위에는 큰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조사는 SBS가 여론조사기관 <TNS>에 의뢰해 12월 29일부터 30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가구 유선전화와 휴대전화 조사를 병행해 RDD 방식으로 생성한 유선전화 (유선전화49.1%:휴대전화50.9%)로 표집틀을 마련, 표집방법은 유선전화는 가구 무작위 추출 후 지역/성/연령 비례에 따른 가구원 할당추출법을 무선전화는 지역/성/연령 비례에 따른 개인할당추출법을 이용했다. 최대허용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이다. 응답률은 15.5%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