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 게이트, 사자방 의혹
국정조사 실시 찬성 여론 압도적
    2014년 12월 15일 11:52 오전

Print Friendly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청와대 비선 실세 개입’과 ‘사자방’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정의당 부설 진보정의연구소가 한국 리서치에 의뢰해 12월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 간 실시한 긴급여론조사 결과, 4대강, 방위사업 비리, 부실 자원외교와 정윤회의 국정개입 의혹에 대해 압도적 다수가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먼저, 4대강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대해 73.3%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13,2%는 ‘필요없다’고 말해 국민 다수가 4대강 국정조사에 강력하게 찬성을 표명했다. ‘잘 모르겠다’는 13.5%다.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관한 국정조사에 대해 ‘필요하다’는 68.4%, ‘필요없다’는 9.5%로 70%에 가까운 국민이 자원외교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봤다. ‘잘 모르겠다’는 22.1%였다.

방위사업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대해 ‘필요하다’ 76.8%, ‘필요없다’ 5.3%로 나타나, 이 또한 다수가 국정조사에 대해 압도적인 지지의견을 보였다.

아울러 박근혜 정부의 이른바 ‘정윤회 게이트’, 청와대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대해서도 60%가 ‘필요하다’고 봤다. ‘필요없다’는 17.3%로 찬성이 약 3배 이상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22.7%였다.

이번 조사는 12월 12일부터 13일까지 성별, 연령별, 지역별 기준 비례할당에 따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700과 유선전화 300명에게 RDD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0.8%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