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신당 창당 의지 밝혀
    2014년 12월 12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상임고문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며, 합리적 진보 노선의 신당 창당에 대한 의지가 있음을 12일 밝혔다.

이날 오전 정 고문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이번 전당대회가 당을 근본적으로 혁신해서 기득권을 해체하고 환골탈태하는 전당대회가 아니라 오히려 기득권을 공고화하고 계파 패권을 강화하는 것으로 변질됐기 때문”이라며 “사실상 혁신을 포기한 상태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전당대회 출마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고문은 “당의 노선을 합리적 진보로 만들어서 사회 경제적 약자를 제대로 대변하고 이를 위해서 보편 복지, 경제 민주화, 평화체제를 핵심 가치로 여기는 당, 지금 현실이 힘들더라도 국민과 지지자들이 기대를 걸 수 있는 좋은 정당이 국민들 앞에 할 수 있는 최선의 도리”라며 “당에 계속 그런 차원에서 쓴 소리와 경고를 보내왔음에도 사실상 그것은 소 귀에 경 읽기였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어떤 혁신도 불가능한 상태가 됐고 어떤 국민도 이 당의 혁신을 기대하지 않는 상황에서 전당대회 나가서 당권 경쟁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하는 생각이다. 그리고 야당을 어떻게 하면 혁신으로 이끌고 정권교체가 가능한 정치세력으로 만들어서 다시 희망을 줄 수 있는지 근본적 고민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고 불출마 결정을 한 것이냐는 물음에 정 고문은 “최근 당 밖에서 시민사회, 종교계, 학계, 문화계 여러 갈래 각계각층에서 좋은 정치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는 게 사실”며 “특히 세월호 국면에서 제1야당의 무능과 무기력, 무철학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폭발점에 와 있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제가 어떻게 하는 것이 정권 교체가 가능한 상황을 만들 수 있는가, 거기에 기여하는가, 이런 차원에서 저 자신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본적인 고민을 해나가겠다는 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밝히는 출발점”이라고 답했다.

신당 창당에 대한 근본적 고민이 진보정당들의 재편과도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정 고문은 “연말이 다가오면서 5천 원짜리 밥집도 장사가 안 된다고 아우성이고 그런 현실 속에서 정치를 걱정하고 국민을 걱정하는 정치인이라면 뭔가 답을 해야 하는 것”이라며 “진보니 보수니 하는 구분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현실에 대한 대답을 하고, 어떻게 하면 정치가 취직이 안 되는 현실, 장사가 안 되는 현실을 바꿔낼 수 있겠다 하는 것. 그것이 진보라면 진보의 길을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