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진보당, 하태경 의원 고소
    통진당 비밀교육자료 주장에 통진당, '허위날조'라고 비판
        2014년 11월 28일 12:51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통합진보당 해산의 결정적 증거가 되는 내부 문서를 입수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진보당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중히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28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진보당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하 의원이 공개한 자료는 모두 허위사실이다. 진보당에는 비밀교육이라는 것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정체불명의 책자의 출처를 밝히지도 않으면서 진보당의 비밀 교육 자료라고 하면서 책자를 진보당과 연결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보당은 “하 의원이 주장하는 결정적 증거라는 것은 헌법재판소에 증거로조차 제출되지 않았다”며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는 언론에 그대로 인용되어 보도됨으로써 진보당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진보당은 하 의원에 대해 형법 제307조 제2항을 위반한 혐의했다며 이날 오전 10시 10분 서울남부지검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서 지난 27일 하 의원은 영남지역의 진보당 지하 핵심활동가 비밀 교육 자료를 확보했다며 ‘활동가를 위한 실전운동론’이라는 226쪽 분량의 문건을 공개, 해당 문건이 북한의 주체사상 총서나 노동당 강령과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을 하는 이유는 “우리 사상의 혁명이론은 ‘사람이 모든 것의 주인이며, 모든 것을 결정한다’는 새로운 철학적 원리에 기초해 사람, 인민대중을 중심에 놓고 혁명의 합법칙성을 밝히고 있다”는 문장 때문이다.

    하 의원이 공개한 이 문건에는 “현 시기는 혁명의 준비기이며, 현 시기의 과업은 혁명역량의 보호, 보존, 축적, 성장이다. 결정적 시기에 무장투쟁과 전민항쟁을 통해 혁명이 일어난다”면서 주 타도대상을 “미 제국주의 세력”이라고 규정했다. 또 “특히 새누리당과 같은 반동적 정치집단은 혁명의 전취목표인 자주적 민주정부 수립에 있어서도 반드시 타도해야 할 대상”이라고 적시했다.

    진보당은 문건 공개 즉시 서면브리핑을 내고 “하 의원은 자신이 들고 나온 정체불명의 책자가 진보당과 연관되었다는 근거부터 명확하게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그 어떤 근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쏟아내는 주장은 모두 허위날조며 거짓말”이라고 힐난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