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국회 앞 무기한 철야농성 돌입
    2014년 11월 24일 04:06 오후

Print Friendly

학교비정규직이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경고 총파업을 진행했지만, 정부와 집권여당은 “학생들을 볼모로 삼는 기득권 세력”이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4일 학교비정규직의 요구를 외면한 정부와 일부 교육청을 규탄하는 무기한 철야 농성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오전 11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여성노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로 구성된 학비연대는 교육공무직법 제정, 식대 지급과 명절휴가비 차별해소 등을 위한 처우개선 예산 확보, 장기근속수당 상한제 폐지 등을 재차 요구했다.

앞서 20일부터 21일 양일간 교육공무직본부와 학비연대 전체는 각각 서울역 광장에서 약 1만명 전국적으로 약 2만 명이 모였다. 이들은 이 같은 요구 조건을 제시하며 경고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정부 여당과 교육부는 ‘무분별한 요구집단’, ‘학생들을 볼모로 삼는 기득권 세력’이라며 사실상 학비연대의 요구를 불용했다.

KakaoTalk_20141124_155922323

학비연대 국회 앞 철야농성 돌입 기자회견

학비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최저생계비도 못 받는 임금수준을 개선해 달라는 학교비정규직이 어떻게 기득권 세력인가. 정규직의 반토막 임금도 못 받는 차별을 해소해달라는 요구가 무분별한 요구인가”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하겠다는 약속을 잊었는가. 약속을 뒤집고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한 정치는 독재정치와 다름없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우리는 1년을 일하나 10년을 일하나 똑같은 기본급을 받고 있고, 월 평균 임금은 최저생계비도 안 된다. 임시 아르바이트 노동자에게도 밥값은 주건만 학교비정규직에게 식대 지원 0원이다. 명절수당은 평균 20만원밖에 안돼 차례상도 차릴 수 없다”며 “방학 때는 임금이 지급되지 않아 곧 다가올 1월엔 어떻게 살아갈지 막막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학비연대는 △학교비정규직에 대한 교육공무직법안 정기국회 제정 △학교비정규직의 명절수당 상향과 밥값 지원 등 처우개선 예산을 통과해 교육현장의 심각한 차별문제 해소 △지방교육재정 확충에 대한 여야 및 교육부장관과의 합의사항을 이행 △학교비정규직의 절박한 요구를 기득권 집단으로 매도하고, 누리과정 예산지원에 대한 여야 간 합의사항을 뒤집은 몰상식한 행위에 대해 900만 비정규직 노동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학비연대는 이날부터 국회 앞에서 강력하게 이 같은 내용을 촉구하며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