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박에도 계급이 있나"
    누리과정 국고지원 번복 파동
        2014년 11월 21일 11:05 오전

    Print Friendly

    누리과정 예산 중 5600억을 국고에서 편성하기로 황우여 교육부 장관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 위원회 여야 간사가 합의했다고 발표한 직후,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를 번복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같은 김 수석의 갑작스러운 합의 번복 배후에 청와대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의 김태년 교문위 간사는 21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이완구 대표나 김무성 대표한테도 똑같은 생각인지 물어보고 싶다. 제가 보기엔 김재원 수석이 판단해서 기자회견을 한 것 같다”며 “정치권에 들어와서 이런 경우는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예산이라는 것은 여․야․정의 합의 과정인데, 지금 예산 때문에 상임위가 멈춰있기 때문에 주무부처 장관이 책임있게 적극적으로 나서서 풀어보자고 해서 합의를 한 것인데 이걸 월권이라고 한 것이 참 예의가 없어 보인다. 이런 경우도 거의 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이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이기 때문에 청와대의 의중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 김 간사는 “그런 이야기들이 지금 많이 있다. 청와대가 강경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있다”며 “제가 어제 그런 상황을 보면서, ‘친박도 계급이 있나’ 이런 생각까지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김 간사는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와 인터뷰에서도 “청와대가 완강하다 뭐 이런 이야기도 들린다”며 “그저께 양당 원내수석과 양당 상임위 간사 간, 이른바 2 플러스 2 협상이 있었다. 그때 이런 내용, 어저께 합의했던 내용들이 쭉 정리가 됐었는데 어디다 전화를 하시더니, 못하겠다고 한다고, 그래서 결렬이 됐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