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공무원연금 관련
"사회적 합의체? 절대 안돼"
    2014년 11월 19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공무원노조총연맹(공노총)과 새누리당이 당-정-노 실무위원회 구성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공적연금투쟁본부(공투본) 측은 공노총의 독자적 행동을 비판하며, ‘사회적 합의체’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여당은 공투본의 요구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결국에 여야 협상을 해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마당에 사회적 협의체라는 큰 의사결정체를 만들고 나면 갑론을박만 벌이고 결국은 시간만 끌면서 이 개혁 작업을 무산시키겠다는 그런 의사를 지금 이미 내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적 협의체라는 것이 협의나 대타협을 위한 그런 도구가 아니라 어떤 개혁을 무력화 시키고 무산시키겠다는 그런 도구가 될 가능성이 아주 크기 때문에 그 문제는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투본의 일부인 공노총과 독자적으로 합의한 실무위원회에 대해 김 수석은 “공노총과 집권여당간의 그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실무통로가 마련된 것은 대단히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그분들 의사를 잘 반영해서 공무원연금 개혁에 그 입장을 제대로 지켜나가는 것이 지금 필요하고 또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공무원 여러분들의 어떤 애환이나 애로사항도 충분히 정책에 반영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 공투본은 새누리당의 공무원연금 개정안에 대한 찬반투표 최종결과를 발표, 전체 투표자 중 98.7%가 새누리당 연금개정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이날 투표에는 공투본 소속이 아닌 공무원 또한 대거 참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