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 당권파, "송재영후보 당원명부 유출"
        2012년 07월 05일 06:33 오후

    Print Friendly

    유령당원 논란이 있었던 통합진보당 경기도당 당직 선거가 전환적 국면에 들어섰다. 송재영 후보가 당원 명부에 유령당원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한지 2주 가량이 지난 5일, 구 당권파측 후보인 안동섭 위원장 후보가 반격에 들어간 것이다.

    김미희 의원과 함게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안동섭 위원장 후보와 구 당권파 측 부위원장 후보들은 “송재영 후보의 당원명부 유출은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강기갑 혁신비대위의 총사퇴”와 “송재영 후보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안동섭 후보는 “송재영 후보 측이 유출한 당원명부는 앞자리 일련번호로 볼 때 중앙당의 당권자 정리 작업의 최종본으로 누구에게도 배부된 적 없다고 한다. 즉 이번 유출에는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중앙당 당직자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최근 혁신비대위에서 바꾼 중앙당의 조직구조로 볼 때 총무팀, 조직팀 선에서 당권자 정리 작업이 진행되었을 것”이라며 “집행위원장, 당무조정팀장, 총무팀장과 해당부서 당직자 중 일부에게 명부 관리 권한이 있다”며 이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출당조치, 법적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중인 안동섭 경기도당 위원장 후보

    특히 안 후보는 “현 당원명부유출 사태와 관련해 이번 주말까지 중앙당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들이 취재히지 않을 경우 당기위 제소는 물론이며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관련자들을 직접 형사고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며 송재영 후보의 사퇴를 강하게 압박했다.

    실제로 송재영 후보가 일부 언론에 당원 명부가 담긴 엑셀파일을 이메일로 보냈으며 주민등록번호, 당비납부현황, 전화번호등에 대한 블라인드 처리를 하지 않았다. 특히 해당 메일에는 송 후보가 메일 본문에 “당원들 실명 주민번호 가림처리 해달라”고 쓰여 당원의 신상정보가 포함돼있다는 사실을 인지한 상태였다.

    또한 안 후보측은 송 후보가 한 산별노조 공식계정으로도 1만2천여명의 경기도당 당원 명부를 보낸 것으로도 확인됐다며 광범위한 유출이 진행되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재영 후보측과의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현재 연결되고 있지 않다. 일각에서는 자진 사퇴할 것이라는 추측을 조심스럽게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문제제기에 대해 업무가 관련되어 있는 중앙당 총무팀의 당원관리부는 이날 오후 당원게시판을 통해 “현재 당권관리 시스템 접근과 당원 명부의 관리는 중앙당 및 시도당에서 극히 제한적으로 관련 담당자들에게 접속 권한을 부여해 운영하고 있다. 중앙당 뿐만 아니라 시도당도 당원 명부 관리에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원 명부 유출에 대해 언론에 거론됨에 따라 이에 대한 진상파악과 함께 기존에 당원 및 명부관리 체계와 운영에 대해 보고해줄 것을 해당 당부에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총무팀 당원관리부는 “해당 당부에서 보고서가 접수되면 이를 바탕으로 중앙당 당원관리부에서는 사실관계를 규명하는데 앞장서고 책임자가 확인될 경우 엄충 대처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당원관리부가 밝힌 16개 시도당으로 명부를 발송한 횟수는 지난 6월 2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5차례였으며 각 시도당 사무처장 및 총무, 조직담당자와 시도당 선관위 간사에게 발송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