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한선교 문방위원장 내정
사건 혐의자가 수사 책임자인 꼴
    2012년 07월 05일 04:0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언론노조,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4개 단체가 새누리당이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 위원장으로 한선교 의원을 내정한 것을 두고 “국민 모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이들은 “친박이란 이유로 군부독재의 주축이었던 ‘하나회’ 잔당을 국회의장에 지명하더니, 이젠 도청 의혹 수사 대상자를 그 의혹을 규명해야 할 상임위의 위원장으로 내정했다.”고 비판했다. 의혹 사건 혐의자를 수사 책임자로 내정한 꼴이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은 “이 사회가 조금이라도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면 이런 일 벌어지지 않았다.”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도청 과정은 정언유착 없이는 불가능한 사안이다. 언론사와 국회의원이 어떤 일을 저지를 수 있는지 보여준 사례”라며 “문방위는 언론 독립성을 전제로 모든 문제 다루는 상임위로 한선교 의원은 이에 걸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정용건 민주노총 부위원장도 “이명박 정권과 새누리당이 8월 총파업을 피할 수 없는 길로 끌고 가고 있다.”고 경고하며 한선교 의원 내정을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