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방산 비리 엄정수사
    부실자원외교, 4대강 조사는 침묵
        2014년 10월 29일 03:38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 회동에서 방위산업 비리에 대해선 강력히 수사해야 한다고 밝힌 반면 MB정권의 4대강 사업과 부실 해외자원외교 국정조사 요청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국회에서 새해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 후 오전 10시 50분경부터 여야 지도부와 1시간 가까이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부실, 불법, 탈법이 드러난 MB정권 해외자원외교와 4대강 사업, 방산 비리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대통령은 방산 비리에 대해선 “강력히 수사해야 한다”고 적극 입장을 개진했으나 전 정권에서 막대한 혈세를 낭비한 해외자원외교와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가타부타 얘기하지 않았다.

    회동 결과 브리핑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새정치연합 백재현 정책위의장은 “4대강이나 자원외교 문제에 대해선 가타부타 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8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도 이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을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일부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는 MB 부실자원외교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신속한 검찰 수사를 진행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