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부실 자원외교 책임자,
지금은 박근혜 정부 경제수장”
"한 부모로부터 나와 진상규명 가능할지 의문"
    2014년 10월 22일 10:33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이 MB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 비리 문제가 봇물 터지듯 쏟아지자 “이명박 정부 당시 해외자원개발사업의 주무장관인 최경환 장관은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와 국민적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우윤근 원내대표는 “4대강 사업과 해외자원개발사업, 혈세낭비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세균 비대위원은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된 4대강 사업은 입찰담합, 부실공사, 환경파괴, 공기업 부채 폭증까지 총체적 부실사업”이라며 “박근혜 정권은 이 어마어마한 부정부패 비리를 MB정권의 책임으로 돌리고 싶어 할 것이다. 그러나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해서 입이 닳도록 4대강 사업을 극찬하던 새누리당은 지금 이 참사에 대해 입을 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MB 자원외교를 진두지휘한 장본인은 현 정부의 경제수장을 맡아 초이노믹스를 주창하고 있다. 방산비리의 본거지로 지목받는 방위사업청을 이끌었던 당사자는 부정부패를 감시하는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겨 강 건너 불구경을 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이명박 정부와 이를 승계한 박근혜 정부가 결국 한 부모로부터 나왔으니까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가능할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그렇게 노심초사 애지중지하는 국격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3대 부정부패 비리사건에 대한 추상같은 척결의지를 보여줄 것을 요구한다”며 “필요하면 국정감사도 해야 될 것이고, 또 감사원의 감사도 요청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