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하청직원,
방사선 피폭량 정규직의 10배
    2014년 10월 16일 03:08 오후

Print Friendly

국내 원자력발전소 운영 인력의 3분의 1이상을 차지하는 민간 하청업체 용역직원의 1인당 방사선 피폭량이 한국수력원자력 정규직 직원에 비해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의원실이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제출받은 원전 하청업체 현황자료에 의하면, 4개 원전 23개 발전소의 전체 인력 11,178명 중 36.5%인 4,081명이 하청업체의 직원이었다. 한수원 직원 대비 53%인 셈이다. 울진(한울)원전의 41%, 고리원전의 38%, 월성(한울)원전의 35%, 영광(한빛)원전의 29% 순으로 하청회사 직원을 운용하고 있었다.

원전 하청

원전 내 노동자 모습(방송화면)

하청회사 직원들이 수행하는 업무는 방사선 안전관리, 정비업무, 용수처리 운전과 정보통신설비 등 원전 안전 및 보안의 핵심 업무에 해당되는 분야다. 특히 방사선 안전관리 업무는 한수원 직원 대비 2.5배 이상을 용역 직원들이 하고 있었다.

문제는, 한수원 직원에 비해 하청업체 직원의 방사선 피폭량이 압도적으로 많았다는 것이다. 특히 일반 용역업체 직원들의 경우 한수원 직원에 비해 10배 이상 방사선에 노출되고 있음에도 업체의 영세성 때문에 건강권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추 의원은 “한수원은 원전 안전성, 보안 강화를 위해 하청 등 아웃소싱을 최대한 줄여나가고, 원전 종사자의 방사선 피폭에 따른 역학조사 실시와 건강권 보장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