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경비원 분신자살 기도
"폭언 폭행에도 불이익 우려 침묵"
    2014년 10월 13일 11:06 오전

Print Friendly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근무하던 경비원 이모 씨가 일부 입주민들의 모욕적인 언사 등으로 인해 우울증을 앓다가 분신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다.

동료 직원들과 주민들은 해당 경비원이 사고 직전까지도 입주민에게 질타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경비원 폭행 문제는 그 수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사고 경비원의 동료인 김길환 노조 분회장은 13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에 나와 이모 씨의 배우자와 동료, 주민들의 증언을 빌려 “분리수거나 이런 거를 일주일에 이틀씩하고 있다. (그 입주민이) 페트병만 모이는 이런 곳에 수시로 나와서 연장 같은 걸 들고 살펴가면서 ‘이런 건 페트만 모이는 데인데 왜 다른 이물질이 들었느냐’면서 고함을 지르면서 괴롭혔다”며 “혹시나 이분(경비원)이 다른 일을 위해서 잠시 비울 때 입주민들이 갖다놓는 것은 잘 현황을 모를 수 있지 않나. 가끔가다가 이분이 마주칠 때, 거기 가서 보실 때는 그걸 다 일일이 포대 밑에까지 봐가면서 다른 것 있으면 ‘왜 이런 걸 넣느냐’ 라고 하면서 여러 가지로 질타를 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전했다.

사고 발생 아파트의 여러 단지 유독 103동의 일부 입주민만이 경비원을 심하게 괴롭혀 103동에 근무하는 경비원들은 우황청심환까지 복용하며 근무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 김 분회장의 말이다.

김 분회장은 “(이모 씨는) 근무한 지가 5~6개월 됐다. 24시간 근무를 하기 때문에 계속 교대를 받고 근무하는데, 이모 씨 뿐 만 아니라 같이 근무하는 교대자도 계속 질타를 받고 오늘 근무하는 사람도 그 입주민만 보면 그냥 가슴이 뛰어서 우황청심환까지 복용하면서 근무하고 있다”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서 우울증 약까지 복용하면서 근무했다”고 증언했다.

심지어 문제의 입주민은 자신이 거주하는 5층 높이에서 음식을 던져 경비원들에게 받아먹으라고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비원

아파트 경비원의 일하는 모습 자료사진

김 분회장은 “그분이 5층에 사시는데, 경비 불러가면서 5층에서 이거 먹으라고 던진다고 한다. 그럼 경비원들은 내가 뭐 강아지 새끼도 아니고. 그 분이 눈에 띄면 가슴도 뛰고 그러니까 대신 피해 갈려고 하면, 또 경비실을 비우면, 거기에 5분이나 10분 동안 기다리고 있다가, 왜 경비실을 비우냐, 또 하면서 많은 질타를 한다”고 말했다.

이모 씨가 입주민의 태도에 대해 항의할 수는 없었는지 묻자 그는 “입주민들한테 대들거나 잘못하면, 입주민이 관리사무실에 가서 말을 한다. 그러면 (관리사무실에선) 경비를 질타를 하고, 그런 건이 많으면 사유서 같은 걸 쓰게 한다”면서 “그러면 불리한 입장이 되고 그러니까 꾹꾹 참고 일을 하다가 이 지경에 이른 것 같다”며 인사이동이나 재계약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비원이 일부 입주민에게 이 같은 대우를 받는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8월 인천에 있는 모 아파트 입주민은 경비원이 자신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먹과 야구방망이로 경비원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러나 폭행을 당한 경비원은 인사이동이나 재계약시 불이익을 받을 염려 때문에 문제를 일으키는 입주민에게 제대로 된 대응조차 하지 못한다는 것이 김 분회장의 설명이다.

경비원 폭행 문제는 날이 갈수록 그 수가 늘어나고 있다.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주택관리공단에서 입수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아파트 관련 폭언·폭행 건수는 총 716건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폭언이 49건(43.4%)으로 가장 많고 주취폭언 43건(38.0%), 폭행 5건(4.4%), 흉기협박 4건(3.5%), 주취폭행·기물파손·자해 각 3건(2.6%) 등이었다. 아파트 입주민이 술에 취해 경비원과 직원을 상대로 폭언이나 폭행한 사례는 전체의 38.9%인 44건으로 집계돼 경비원 인권 보호를 위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