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의 "청와대" 쪽지,
    세월호 정국 '판도라 상자 열리나'
        2014년 09월 26일 02:30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기소권을 부여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이 어려운 이유로 ‘청와대’를 지목한 것이 세월호 가족대책위 유경근 대변인에 의해 밝혀지면서 논란이 과열될 전망이다.

    유 대변인은 지난 23일 고려대에서 가진 강연에서 “김 대표가 ‘특별법에 수사권을 줄 수 없는 이유가 있다’면서 종이에 ‘청와대’ 라는 글자를 써서 보여줬다”고 말했다가 지난 25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면담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때(김 대표가 청와대를 지목한 쪽지를 준 날) 만난 분들은 저희 가족대책위 임원들이다. 다른 얘기랑 헷갈려서 잘못 말씀드렸다”며 “분명한 것은 저희 임원들 쪽으로 (김 대표에게) 별도로 연락이 와서 몇 분이 가서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 같은 그런 내용을 하신 것은 맞다. 김무성 대표께서 세 글자 적어가며 말씀하신 건 맞다”며 일부 사실 관계를 정정했다.

    유 대변인은 “참석자는 임원 2명, 변호사 1명 3명이 참석했다”며 “몇 월인지는 정확하지 않고 박주민 변호사 배석돼 있었고 김무성 의원실(의원회관)에서 만났을 때”라며 구체적으로 상황을 설명했다.

    야당은 김 대표의 ‘쪽지’가 누구에게 전달됐는지 보다 세월호 난항의 원인으로 청와대를 지목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며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는 격”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김종민 대변인은 26일 국회 브리핑에서 “누구에게 얘기했는가는 중요치 않다. 중요한 것은 그간 세월호 특별법의 가장 큰 쟁점이었던 수사권·기소권을 여당이 반대해 온 진짜 이유가 밝혀진 것”이라며 “단 한 마디의 단어로 세월호 참사 이후 모든 논란의 이유가 밝혀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김 대표는 발언의 여부와 함께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수사권·기소권을 부여할 수 없는 이유가 청와대 때문이라는 것이 청와대가 반대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청와대를 수사대상에 넣어서는 안 되기 때문인지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대변인이 대학 강연에서 이 같은 말을 하자마자 김 대표는 “저는 일반인 유가족 만난 일 없다. 그리고 제가 이런 발언 한 일이 없다. 오늘 중으로 공식 사과 안하면 법적 조치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