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새누리 단독 국회 거부
“서민증세, 부채노믹스 강행 목적”
    2014년 09월 26일 10:41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세월호 특별법 때문에 일반 법안 처리를 늦출 수 없다며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으로라도 26일 본회의를 단독으로 열겠다고 한 것에 대해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정의당은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소집한 본회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심 원내대표는 정의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국회를 조속히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절박감은 여와 야가 다르지 않다. 그러나 국회를 여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회의 존재이유와 책임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세월호 정국에 대한 책임을 야당에게만 돌리는 집권여당의 무책임함을 비판하며, 여당의 본회의 단독 개회는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와 국회 파행에 1차적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이 여론을 호도하며 그 모든 책임을 야당에게 돌리고 단독국회를 추진하는 것은 비겁할 뿐만 아니라 무책임한 일”이라며 “세월호 국면의 장기화로 여러 어려움이 초래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럴수록 더더욱 세월호 특별법이라도 결과를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 국회 정상화란 명분으로 빈손으로 5개월 전으로 돌아가자는 것은 국민에 대한 책임이 아니다. 국민으로 하여금 국회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 의심케 할 뿐이다. 또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심 원내대표는 “큰 사건 나면 냄비처럼 끓다가 용두사미 되는 빈손 정치가 바로 국민 불신의 대상”이라며 “새누리당이 세월호 특별법 타결을 위한 막바지 노력을 소홀히 하면서 단독국회 운운하는 것은 국회 정상화 의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국회를 파국으로 몰아 서민증세, 부채노믹스, 낙하산 부대 투하 등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려는 정략적 목적을 갖고 있지 않나 하는 의구심을 줄 따름”이라며 “세월호 특별법 성과를 가지고 국회가 열려야 진정한 국회 정상화하고 말할 수 있다. 새누리당은 여당독재 유혹을 버리고 세월호 특별법 타결을 위해 혼신의 힘으로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촉구하며, 이번 주말까지 세월호 특별법 타결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