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문희상 첫 회동
    세월호, 본회의 등 구체 논의 없어
        2014년 09월 22일 05:39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회 문희상 위원장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2일 첫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으로 세월호 특별법 등 꽉 막힌 정국을 타개할 대책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었으나, 현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배석자 없이 진행된 양당 두 대표의 회동은, 국회 정상화와 세월호 특별법 관련해 양당 원내대표가 조속히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대화만 주고받은 후 약 20분 만에 끝났다.

    현 쟁점인 본회의 일정과 세월호 특별법 관련 원내대표 간 협상 방식, 일반 법안 분리 처리 여부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거의 거론하지 않았으며, 정국 타개를 위한 향후 회동이 다시 재개될 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회동결과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오랜 기간 두 분이 인연을 맺어왔고, 과거 민주화운동 같이 했다. 그런 차원에서 문희상이 비대위원장직 수행하게된 것에 대해 덕담 수준의 의견 교환 정도만 이뤄졌다”고 전했다.

    향후 두 대표가 다시 회동할 계획에 대한 질문에 새정치연합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구체적으로 다음 회동 날짜를 잡진 않았지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두 분께서는 오랜 정치적 인연, 의정활동 같이 한 신뢰가 있어 언제든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의적으로 평했다.

    하지만 국회 내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있어 새누리당 김 대표는 전권을 원내대표에게 맡기고, 뒤로 물러나 있는 상황이라 재회동 여부는 미지수다.

    앞서 새누리당 김 대표가 새정치연합 문 위원장에게 위원장직 축하 인사로 난 화분을 보낸 것에 문 위원장이 답례로 회동을 주선했다.

    이날 오전 새정치연합 유 수석대변인은 양당 대표의 회동 일정을 공지하며 “상견례 수준의 만남”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