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경태, "당 혁신, 물 건너 갔다"
        2014년 09월 22일 09:35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연합 내 혼란스러운 상황을 수습할 비대위가 각 계파의 수장들로 구성되면서, 당내 가장 큰 문제인 계파 문제에 대한 개혁의 대상이 외려 개혁을 주도하게 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당내 중도강경파로 분류되는 새정치연합 조경태 의원은 “비대위 인선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조 의원은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다음 전당대회를 할 예정자 분들은 선수로 뛰어야 되기 때문에, 심판을 볼 수 없다. 이번 비대위원의 역할은 다음 전당대회의 룰을 정해야 하고, 또한 당의 혁신과 개혁을 이끌어 내야 할 아주 중대한 역할을 하실 분들이다. 지금 비대위원을 하고 계신 분들은 선수와 심판을 동시에 하겠다. 그런 욕심으로 가득 차 있지 않은가 싶다”며 “비대위원 구성으로 보았을 때 우리 당의 개혁과 혁신은 물 건너갔다”고 비판했다.

    그는 새정치연합 김현 의원이 연루된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대해 새정치연합 비대위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희상 비상대책위 체제가 이번에 비대위를 구성한 것을 보았을 때, 크게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 같다”며 “대리운전기사 폭행사건에 우리 당 의원이 연루되어 있지 않나. 빨리 사과 성명을 내야 하는데, 당에서는 그런 비상적인 사항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비대위가 너무 비대하고, 또 각 계파의 수장들로 구성이 돼 어떻게 보면 원로회의에 가깝지 않나. 이대로 가면 우리 당을 걱정하고 염려하는 당원들과 국민들께 실망감만 안겨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보다 신선하고, 개혁적이고, 중립적이고, 혁신적인, 그런 비대위원으로 재구성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생각한다. 비대위원 인선을 즉각적으로 철회하는 것이 국민들과 당원들에게 올바른 모습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당의 가장 큰 개혁 과제인 계파 갈등 극복 여부에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며, 분당 필요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이런 정당이 과연 제대로 될까싶다. 당을 전면적이고 파괴적으로 재창조하는 것이 맞지 않은가 생각한다”며 “지금 한 지붕 두 가족, 혹은 한 지붕 세 가족을 가지고는 원만한 당의 운영은 어렵다다. 그리고 국민의 기대치를 만족시키기도 어렵다. 우리 당을 지금이라도 빨리 해체하는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1일 새정치연합은 비상대책위원회 문희상 위원장을 필두로 박영선 원내대표, 문재인 위원, 박지원 위원, 인재근 위원, 정세균 위원 총 6명을 비대위원으로 인선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