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지지율, '부정평가' 앞서
    [한국갤럽] '서민 증세', '공약 실천 미흡'이 원인
        2014년 09월 19일 01:47 오후

    Print Friendly

    찬반 동률을 유지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하락했다. ‘공약 실천 미흡’과 ‘서민 증세’, 세월호 참사 유가족 면담을 거부한 것에 따른 ‘소통 부재’ 등이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014년 9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44%는 긍정 평가했고 47%는 부정 평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438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22%), ‘열심히 한다/노력한다’(17%), ‘복지 정책 확대’(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473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자유응답) ‘소통 미흡’(20%), ‘세월호 수습 미흡’(18%), ‘공약 실천 미흡/공약 변경’(9%),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9%) 등을 지적했다.

    8월 넷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 이유는 ‘주관/소신’, 부정 평가 이유는 ‘소통 미흡’으로 대비됐다. 이는 지난 달 청와대가 세월호 유족들의 대통령 면담을 거부하면서부터 나타난 현상이라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특히 이번 주 직무 부정 평가 이유로 ‘공약 실천 미흡/공약 변경’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9월 1주 3%에서 3주에는 9%로 늘었다. ‘세제개편/증세’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0%에서 5%로 증가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세월호 수습 미흡’과 ‘소통 미흡’을 부정 평가 이유로 답한 사람이 주였다면, 이번에 두드러지게 응답률이 증가한 ‘공약 실천 미흡/공약 변경’과 ‘세제개편/증세’는 추석 이후 정부가 발표한 담뱃세 인상안에 자동차세·주민세 문제 등 각종 정책 관련해 ‘서민 증세’ 논란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18일 정부가 발표한 쌀 시장 개방(쌀 관세화)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새누리당 43%, 새정치민주연합 20%, 정의당 3%, 통합진보당 3%, 없음/의견유보 31%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추석 전에 비해 1%p 하락, 새정치민주연합은 2%p 하락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3%p 늘어 6·4 지방선거 이후 처음으로 30%를 넘었다.

    새정치민주연합 전국 지지도는 7·30 재보선 이후 20% 초반에 머물다가 이번 주 3월 창당 최저치인 20%를 기록했다. 특히 광주/전라에서 또다시 눈에 띄게 하락했다(8월 1주 30%, 9월 1주 43% → 3주 30%). 그 원인으로 세월호법 협상 무산, 신임 비대위원장 인선 실패로 한때 사퇴·탈당까지 고려하면서 당내 내홍 심화가 지지도 하락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2014년 9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에 95% 신뢰수준이다. 응답률은 16%(총 통화 6,40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