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원내대표단, 박영선 거취
모든 의원들에 일일이 전화 조사
    2014년 09월 16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원내대표단이 일일이 모든 의원들에게 전화를 해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당 내 ‘의사결정기구 부재’가 현 상황을 초래했다는 지적을 의식해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연합 조정식 사무총장,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 박범계 원내대변인, 민홍철, 김광진 부대표는 16일 의원들에게 당이 총의를 모아 비대위원장을 추천하면 박영선 대표가 임명하고, 그 비대위원장이 비대위원을 구성하는 1항과 세월호 특별법 해결과 관련해 원내대표가 마지막 수습노력을 한 후 그 결과와 관계없이 사퇴하는 2항을 제시하며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중이다.

원내대표단은 의견수렴이 끝나면 그 결과를 가지고 조 사무총장과 김 원내수석부대표가 박영선 대표과 접촉해 탈당을 만류하고, 총의를 전달해 거취결정에 참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같은 의원들의 총의가 박 위원장에 대한 구속력은 가지지 못해, 그간 의원들의 반발에 심적 상처를 입은 박 위원장이 탈당 의지를 굽히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지난 15일 원내대표단은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박 위원장의 ‘탈당’은 강력히 반대하되, 비대위원장은 조속히 당의 총의를 모아서 박 위원장이 임명하고, 원내대표직 사퇴와 관련해선 세월호 특별법 협상 이후로 미루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 결과를 원내대표단이 박 위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전달했으나, “피드백은 정확치 않았다”는 것이 박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위원장은 이 같은 의견 수렴 절차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며 “‘박 위원장도 원내지도부가 제시한 절충안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취지의 일부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전과 오후에 걸쳐 핵심당직자회의와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이 같은 결론은 낸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