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원내대표단,
박영선 탈당 논란 진화 부심
    2014년 09월 15일 05:21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탈당을 고심, 분당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새정치연합은 15일 박 위원장의 탈당 가능성을 적극 부인했다.

이날 새정치연합 조정식 사무총장, 우윤근 정책위의장,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 김현미 전략홍보본부장, 윤관석 수석사무부총장 등이 회동했고, 또 오후에는 13명의 원내대표단이 만나 박 위원장의 거취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13명의 원내대표단이 회동한 모임에서 나온 공통적인 내용은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께서 탈당을 적극 검토한다는 기사와 관련해서 어떠한 경우에도 탈당은 있을 수 없다”며 “만약 박영선 위원장께서 조금이라도 그러한 의사가 있다면 이를 적극 만류하기로 결의했다”고 단호히 말했다.

조정식 사무총장과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중 박영선 위원장과 접촉해 ‘박 위원장이 탈당을 고심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의 진의를 확인하기로 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세월호 특별법 합의를 유가족의 반대로 2차례 파기하며 리더십에 커다란 손상을 입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비대위원장으로 박근혜 정부 탄생 일등공신인 중앙대 이상돈 명예교수를 영입하겠다고 밝히자 당내 의원들은 박 위원장의 거취에 대해 본격적으로 거론하며 거세게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