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닐봉지 쓰고 1시간 참기"
    특전사, 포로결박 훈련 중 2명 사망
        2014년 09월 03일 10:39 오전

    Print Friendly

    2일 오후 11시쯤 충북 증평군에 있는 제13공수특전여단 예하부대에서 포로결박 훈련을 실시하던 중에 이모 하사(23)와 조모 하사(21) 등 부사관 2명이 숨지고 전모 하사(23)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숨진 하사들은 부대 내 모의훈련장에서 5인1조로 포로체험 훈련을 받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3일 국회 국방위 소속인 김광진(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군에서 말하길 (포로체험 훈련은) 미국이나 영국 등에서 훈련하는 것인데, 올해 미국에서 시행 중인 프로그램을 도입해 처음으로 해 본 훈련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재 상황으로 보면 이게 5인1조로 훈련을 했던 건데 실제 올해 처음 해본 것이라고 치면, 선임병들도 한 번도 훈련을 해 보지 않은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은 채, 사람이 죽을 정도인지, 훈련 중인 건지도 판단할 수 없는 상태에서 훈련을 계속하게 된 것이 아닌가라고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제기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는 군에서 발표한 정도의 수준이기 때문에 실제 이게 훈련때문인지, 혹은 다른 사유가 있는지는 추가적으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포로들의 경우는 무릎을 끓고 비닐봉지같은 걸 쓰고 1시간 정도 참는 극기훈련 같은 것이라 했는데…과연 그것이 정상적인 상황이었는지…”라며 군 당국의 안전불감증이 빚은 참사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사실 지난 달에 일본 자위대 특전사가 포로체험 사진들, 별로 좋지 않은 모습의 사진들이 공개됐었다”며 “그래서 그것과 연계성이 있는 건 아닌지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