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특별법 여론조사
    ‘재재협상’ 우세, ‘수사‧기소권’ 팽팽
        2014년 08월 29일 02:15 오후

    Print Friendly

    여론조사 결과 세월호 특별법을 ‘재재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되,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기소권 부여를 두고는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 있다. 풀리지 않는 세월호 정국의 해법으로 급부상한 3자협의체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앞섰다.

    29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조사한 결과, ‘유가족 뜻에 따라 다시 협상’이 47%, ‘여야 재협상안대로 통과’가 40%로 ‘재재협상’이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 지지정당별로는 응답이 갈렸다. ‘재재협상’ 지지자는 40대 이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74%)과 무당층(58%)에서 많았고, ‘여야 재협상안’ 지지자는 50대 이상과 새누리당 지지층(66%)에서 우세했다.

    세월호 특별법의 핵심 쟁점인 ‘진상조사위에 수사‧기소권 부여 여부’ 문제에선 ‘수사권·기소권을 줘야 한다’ 41%, ‘주지 말아야 한다는 43%로 나타나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갈렸고,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유가족과 야당에서 제안한 ‘3자 협의체 구성안’에 대해선 47%가 ‘찬성’했고, 41%가 ‘반대’했다.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찬성’ 의견은 40대 이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74%)과 무당층(54%)에서 많이 보였고, 반대는 50대 이상과 새누리당 지지층(64%)에서 우세했다.

    세월호 특별법이 국회 내에서 한걸음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자 야당과 유가족 뿐만 아니라 여당 일각에서도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물은 결과 ‘여야가 국회에서 처리할 문제’ 52%,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44%로 나타났다. 4%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2030 세대의 약 70%는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50대는 67%, 60대 이상 84%는 ‘여야가 국회에서 처리할 문제’라고 답했으며, 40대에서는 두 의견이 각각 48%로 갈렸다.

    이번 조사는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응답률은 16%(총 통화 6,105명 중 1,002명 응답 완료)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