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능 영어 절대평가 전환,
    "바람직하지만 보완할 점 많아"
        2014년 08월 29일 01:36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부담과 과도한 영어 사교육비 지출을 줄이겠다는 취지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영어영역을 절대평가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 이병민 교수는 “절대평가 바람직하지만, 보완할 점은 많다” “풍선효과?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교육 걱정 없는 세상’의 영어 사교육 포럼 대표를 맡고 있는 이 교수는 29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학생들이 자신이 성취한 것들을 그대로 평가 받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다른 학생들과 비교해서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경쟁이 더 심화되는 비교육적인 측면들이 있기 때문에 절대평가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영어 절대평가

    사교육비 절감 효과가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 교수는 절대평가 방식에 따라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어떤 방식을 취하느냐에 따라서 조금은 달라질 수 있다”며 “절대평가 방식이라고 하는 것이 한 가지 방식만 있는 건 아니다. 예를 들어서 운전면허 시험 같은 게 일종의 절대평가의 한 방법이다. 어떤 기준만 맞추면 운전면허증을 부여하는 방식처럼 학생들이 고등학교 3학년 수준을 충족하면 ‘만족됐다’고 하고, 다른 식으로 변별을 하지 않으면 사교육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또 다른 절대평가 방식으로) 500점을 기준으로 한다든지, 600점을 기준으로 한다든지 이런 방식으로 평가할 수 있고 1등급, 2등급, 3등급, 4등급으로 해서 등급을 만족했느냐에 따라서 평가할 수 있는 방법도 있기 때문에 절대평가 방식을 어떻게 가져가느냐에 따라서 사교육 경감 효과는 달라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절대평가 도입 후 각 대학에서 영어 우수자를 뽑기 위해 영어 논술, 영어 면접을 추가로 시행한다면 오히려 사교육비가 더 증감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에 이 교수는 “후자의 방법(각 대학이 원하는 등급을 정하는 제도)을 택한다면 사교육비를 줄이는 데 역효과가 있을 수 있다. 정부의 선택은 차후에 아마 논의를 더 거쳐야 될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영어 절대평가제를 도입할 경우 변별력을 기르기 위해 수학 등의 난이도가 높아져 사교육 시장이 더 팽창하는 ‘풍선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수학은 영어와 비슷하게 변별력 차가 굉장히 크고 사교육이 많이 들어가는데 지금도 영어와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사교육이 들어가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조금 더 는다든지 그건 뭐 지켜봐야 되겠지만 우려하는 것처럼 사교육 전체가 커질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