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총리, 도조 히데키 등
    전범들을 '조국의 주춧돌'로 칭송
        2014년 08월 27일 09:34 오전

    Print Friendly

    <아사히>는 27일 아베 총리가 A급 전범 등을 추도하는 추모 행사에 이들을 “조국의 주춧돌”로 칭송하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올해 4월 29일 와카야마현 고야초의 한 절에서 열린 ‘쇼와순난자법무사추도비(이하 추도비)’ 법요에 “오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자신의 혼을 걸고 조국의 주춧돌이 된 쇼와 순직자의 영혼에 삼가 추도의 정성을 바칩니다”라는 글을 자민당 총재 명의로 보냈다.

    이 추도비는 도조 히데키 등의 전범 처벌을 위해 열린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을 “가혹한 보복 재판”으로 규정하고 이들 전범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1994년 건립된 것이다. 당연히 도조 히데키 등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하여 수천명의 이름이 추모비에 새겨져 있다.

    <아사히>는 아베 총리가 메시지를 보낸 시기가 오바마 미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한 직후이며, 이 때 야스쿠니 춘계대제에 참배하지 않고 공물만 봉납해 미국을 의식한 행보라는 말이 있었는데, 물밑에서는 전범들을 조국의 주춧돌로 찬양하는 야스쿠니 참배 못지 않은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이중 행보를 했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