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정치, 청와대 앞 규탄대회 열어
    박영선 "대통령은 특별법에 대한 입장 밝혀라"
        2014년 08월 26일 05:02 오후

    Print Friendly

    유가족이 동의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강도 높은 ‘대여 투쟁’에 돌입한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청와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어 “대통령은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새정치연합 박영선 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44일째 단식 중인 김영오씨가 입원해 있는 서울시립동부병원을 방문한 후 청와대 분수대 앞 유가족 농성현장을 찾아가 특별법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박근혜 대통령을 규탄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결의문을 통해 지난 5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유가족을 만나서 했던 특별법을 제정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을 강하게 당부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당은 대통령의 발언 하나하나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 그것이 집권당의 책임이며, 국정 최고책임자의 품격이다. 또한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이며, 정치적 도리”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청와대 규탄대회 직전 만나고 온 김영오씨와 대통령의 면담을 강조했다. 그는 “딸아이를 억울하게 보낸 아버지가 목숨을 건 단식을 하고 있다. 생명을 중시하고 인간을 존중한다면, 이제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다. 헌법적 가치를 지켜야만 하는 것이 바로 대통령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청와대 규탄대회에서 결의문을 통해 3가지 요구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당장 곡기를 끊고 목숨을 건 단식을 하고 있는 유민 아빠를 만나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새누리당은 ‘3자 협의체’ 구성에 동의하고, 대화에 조속히 참여해야 한다.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유가족이 동의할 수 있는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규탄대회 일정을 마치고 오후 5시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유가족 대표단을 만나 비공개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러한 새정치연합의 강경행보에 대해 “국회의 막중한 책임감을 방기하고 국민께 최소한의 예의도 갖추지 못한 명분 없는 투쟁”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